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해고 쉽게하면 비정규직 문제 줄어들 것"

등록 2017.04.17 20:41: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배훈식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 공식 첫 유세가 시작된 1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04.17.  dahora83@newsis.com

【대구·서울=뉴시스】박지혁 장윤희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17일 "해고됐다가 다시 들어오고 이렇게 유연성을 확보해줘야 비정규직이 없어진다"고 노동 공약을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동성로에서 열린 유세 연설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 문제 해소 관련 "해고의 유연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훨씬 많다. 강성노조들이 해고를 못하게 하고, 아마 대한민국 노동법과 노동단체 때문에 대한민국의 해고가 세계에서 제일 어렵다"며 "해고를 못하게 하니까 기업이 정규직 채용을 안 한다. 전부 비정규직으로 뽑는다. 정규직을 많이 채용하는 기업에는 법인세 혜택 또는 감면 혜택을 주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강성 노조를 척결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 근로자의 3%도 안 되는 그런 강성귀족노조가 자기들끼리 이익과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서 일자리도 자기 자식에 세습을 하고 진입을 못하게 하고 걸핏하면 파업한다"며 "이 때문에 우리나라 기업들이 국내 투자를 하지 않고 해외로 간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집권하면 강성귀족노조를 혁파해서 해외에 나가있는 우리 기업들을 다 들어오게 하겠다. 그렇게 해서 청년일자리를 110만개 이상 만들도록 하겠다"며 "이 강성귀족노조와 싸워서 이긴 사람은 87년도 이래로 홍준표 밖에 없다. 내가 진주의료원 폐업 때 3년을 싸워서 이겼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 후보는 "문재인 후보는 공공일자리를 만든다고 얘기하는데 공공일자리를 만든다는 것은 국민들의 세금 나눠먹기"라며 "여러분이 내는 세금으로 같이 나눠먹는 것"이라고 문 후보의 일자리 공약을 비판했다.

 한편 보수진영 라이벌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지난 13일 열린 tv토론회에서 홍 후보의 경제 공약에 대해 "재벌 대기업 이익을 대변해서는 보수가 설 땅이 없다고 본다"고 비꼬았다. 지난 14일 고려대 강연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홍 후보를 향해 "그 분은 갑자기 어떨결에 출마하신지 모르겠는데 지금 공약다운 공약을 내놓은게 없다. 전교조와 민주노총 공격하는 것은 공약이 아니진 않냐"고 비꼬았다.  

 fgl75@newsis.com
 eg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