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전남 4개 기관 무안공항 전세기 유치 '맞손'

등록 2017.05.10 16:36: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臺·日·동남아 공동마케팅 등 해외 관광시장 다변화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시와 전남도, 전남관광문화재단,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가 10일 무안국제공항 회의실에서 무안국제공항 전세기 유치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 위주보다 일본, 대만 등으로 노선을 다변화해 지방 공항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공항공사 무안지사는 무안공항에 외국인 관광객 인바운드 전세기를 유치한 여행사를 대상으로 도착 편당 최대 25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공동마케팅 등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현재 광주시와 전남도가 무안공항 전세기 유치를 위해 지원하고 있는 인센티브와 별도로 공항공사가 매칭 방식으로 추가 지원하게 돼 의미가 있으며, 전남문화관광재단은 인센티브 신청 내역 검토와 지급을 맡게 된다.

 그동안 광주시와 전남도는 무안공항 전세기 운항에 따른 운항장려금 등 인센티브를 지원해 매년 2만~3만명의 중국 관광객을 유치한 바 있다.

 최근 사드 배치 문제로 방한 중국 관광객 유치가 전면 중단됨에 따라 광주·전남뿐만 아니라 전북을 포함한 호남권 3개 시·도는 일본과 대만, 동남아를 대상으로 공동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협약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침체된 무안공항 활성화는 물론 해외 관광시장 다변화를 통한 해외 관광객 유치로 지역 관광산업 발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