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반구대 암각화 '생태제방' 일단 보류…문화재청, 재심사 결정

등록 2017.05.19 14:49: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시가 국보 285호 반구대암각화 보존 방안으로 제시한 생태제방안 평면도(사진=울산시 제공)

문화재위원, 10명중 7명 교체
 "암각화 현장 방문 후 신중 검토할 것"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국보 제285호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으로 울산시가 제시한 생태제방안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로부터 심의 보류 결정을 받았다.  

 19일 울산시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는 지난 18일 오후 국립고궁박물관 회의실에서 문화재위원회 건축분과 5차회의를 갖고 생태제방안에 대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문화재위원들은 일단 보류하고 현장을 확인한뒤 다시 결정을 내리겠다는 것이다.

 최근 문화재심의위원 10명 중 7명이 바뀐 상황에서 보존방안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결론을 내리기 보다는 시간을 벌면서 이 안건을 심도깊게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수위 조절안을 밀고 있는 문화재청이 2013년부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대책으로 '가변형 임시 물막이'(카이네틱 댐) 설치 방안을 추진했지만 지난해 7월 실패로 결론난 상태여서 생태제방 축조안 외에는 뚜렷한 대안이 없는 상황이라는 점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associate_pic

훼손이 가속화하고 있는 국보 285호 반구대암각화(뉴시스 DB)

 이에따라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으로 생태제방안이 채택되느냐 여부는 수개월 가량 늦춰질 전망이다.

 문화재 심의위원들은 6월 예정돼있는 대곡박물관의 반구대 관련 학술대회 등을 지켜보고 별도의 일정을 잡아 암각화 현장을 직접 둘러볼 계획이다.

 반구대 암각화는 1965년 축조된 사연댐으로 인해 수위가 53m가 되면 침수를 시작해 57m가 되면 모두 잠기는 등 강의 수위에 따라 물에 잠겼다가 모습을 드러내길 계속적으로 반복하면서 표면 풍화 등 상당수가 훼손, 보존대책 마련이 심각한 상황이다.

 울산시는 이와 관련 반구대 암각화와 30m 떨어진 부분부터 길이 357m, 높이 65m의 제방을 쌓는 생태제방 축조안을 지난주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식수문제와 반구대암각화가 물에 잠기는 문제를 모두 해결할수 있는 생태제방안이 관철될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