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상곤 후보자 "불합리한 서열화 해소···안정적인 대입제도 마련"

등록 2017.06.29 10:2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공제회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7.06.20. 20hwan@newsis.com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는 29일 "불합리한 서열화 체제를 해소해 나가는 데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교육 만큼은 경쟁만능주의가 형성되거나 특권 의식이 만연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능체제 개편과 관련, "공교육에 대한 국민 신뢰 회복과 학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정권이 바뀔 때마다 휘둘리지 않을 수 있는 안정적인 수능과 대입제도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대학입시는 더욱 공정하게 운영해 초중등 교육 정상화와 연계시키는 것은 물론 고등교육의 질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대학이 국가의 미래를 책임지는 인재 양성 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지난 정권에서 추진한 교육정책 중 일부는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자유학기제의 발전적 확대와 초등돌봄교실의 확충 등 우리 학생들을 보살피고 능력을 키우는 정책들은 계승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겠다"며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추진해야할 정책들은 국가교육회의를 신설해 국민 여론을 제대로 반영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교육에 대한 국가 책임 강화도 약속했다.
 
 그는 "유아단계부터 성인까지 전 생애에 걸쳐 국민 모두가 질높은 교육을 받을수 있도록 하겠다"며 "생애 첫단계부터 모든 아이들이 양질의 유아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고 지역 사회와의 긴밀한 협조 관계 및 다양한 교육거버넌스를 구축해 교육의 사각지대에서 방치되는 아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등학교까지 교육은 국가가 책임지도록 하고 대학생들의 등록금 부담을 더 낮춰 학비 부담없이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무엇보다 유초등중 교육개혁과 대학교육 혁신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총체적인 교육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교육정책을 결정하고 추진하는 모든 일에는 교육청과 학교, 교원들의 진정성을 진심으로 존중하면서 일시적 처방이 아니라 장기적인 교육 비전을 공유하면서 모든 정책이 현장에 잘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