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명균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 송구"

등록 2017.06.29 11:1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선서를 마치고 모두발언 하고 있다. 2017.06.2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9일 제2차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에 대해 "제 부족함으로 이런 일이 생긴데 대해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과 관련해서는 제가 좀 더 치밀하게 잘 처리했더라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런 문제들에 대해 저는 그 당시 뿐만 아니라 이후에도 국민들에게 송구스런 마음을 갖고 많이 반성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당시 노무현 대통령도 그렇고, 제 스스로도 대화록을 은폐하기 위해 폐기하거나 그런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양석 바른정당 의원은 "조 후보자가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으로 기소가 됐는데 법원은 '초안은 대통령 기록물로 볼 수 없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며 "그러나 청와대 기록이나 국가기록원에는 후보자가 그토록 자랑스러워 한 제2차 남북 정상회담 기록이 아무것도 없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법원의 무죄판결은 후보자의 무책임 행위에 대해 무죄 판결을 준 것은 아니다"라며 "저는 이 인사를 보은인사라고 본다. 대북정책에 있어서 생각을 같이 한 사람에 대한 보은인사"라고 비판했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