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9··12 지진 1년···경북도,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등록 2017.09.10 08:29: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안동=뉴시스】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경주 9·12지진 1년을 맞아 지진연구 성과 공유, 지진정책 토론, 지진대비 국민행동요령 홍보와 훈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도는 먼저 11일부터 13일까지 '2017 지진워크숍'을 기상청·대한지질학회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국내외 지진전문가를 초청해 9·12지진 이후 그간의 지진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우리나라 지진정책과 원자력 안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게 된다.

또 지진안전주간(11~15일)을 운영해 12일 경주 엑스포공원 등 보문단지 일원에서 '지진 국민행동요령 홍보 캠페인'을 하고 14일에는 도내 23개 시군 주민들이 참여하는 현장대피 훈련을 한다.

도는 그동안 ▲지진대응 조직 및 전문인력 확충 ▲각종 시설물 내진기능 보강 ▲지진경보 및 대피 시스템 개선 ▲교육훈련·홍보 강화와 매뉴얼 정비 등 4대 전략을 주내용으로 하는 ‘경상북도 지진방재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추진해왔다.

'지진대응 조직 및 전문인력 확충'을 위해서는 자연재난과에 지진방재 담당을 신설하고 지진방재 전문가를 채용해 지진대응 조직을 보강했으며 대구경북연구원 내 재난안전연구센터를 신설했다.

또 안전경북 365포럼에 지진안전 분과를 운영해 수시로 도정 지진방재 업무에 대한 자문과 정책토론 등에 활용하고 있다.

'각종 시설물에 대한 내진기능 보강'을 위해서는 공공 시설물의 재난발생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내진율 향상을 위해 11억 원을 투자해 도 소유 공공건축물 56곳에 대한 내진성능평가를 하고 있다. 또 내진보강을 위한 국비지원을 행정안전부 등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도내 학교시설의 경우, 올해 291개 건물 내진보강을 추진 중이며 올해 말까지 내진율 36%로 보강할 계획이다.(2016년에는 18.7%)

민간건축물의 경우 내진보강시 세제지원 등 내진보강 지원대상 및 지원내용, 절차에 대한 홍보를 통해 민간건축물 내진보강 향상을 유도하고 있다. 특히 건축물 내진기능 향상방안 연구용역에 따라 표준건축물 내진보강 가이드라인을 마련 중이다.

'경보 및 대피 시스템 개선'을 위해서는 도내 지진대피소에 대한 일제조사와 정비를 하고 지진대피소 안내표지판(옥외 1067곳, 실내 328곳)을 설치했다.

또 지진해일때 신속한 상황 전파를 위해 지진해일경보시스템을 11곳 추가 설치하고 있다. 재난발생 때 지역방송국이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상황을 전파하도록 지난 4월 재난방송협의회를 구성하고 조례도 개정해 올 연말까지 재난방송온라인시스템을 구축해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교육훈련·홍보 강화와 매뉴얼 정비'를 위해서는 도와 시군 지진대응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을 정비하고 현장위주, 협업반별 임무를 명확히 해 징후감지, 초기대응, 비상대응, 수습복구 등 단계별로 지진발생시 현장대응 능력을 높이는 데 주력해왔다.

도는 또 도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재난발생시 신속한 대피요령을 숙지할 수 있도록 도민 지진대비 행동요령 책자와 리플렛을 제작·배부했으며 지진 안전지킴이 영상물과 지진대피 행동요령 어린이 만화를 제작하고 있다.

경북도는 앞으로 도내 각종 시설물의 내진기능 보강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경북 동해안 지역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원열 경북도 도민안전실장은 “우리 도는 9.12지진 이후 '지진에도 안전한 경상북도'를 위해 4대 전략에 따라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왔다. 마무리 단계인 '지진방재 종합 실행대책 수립용역' 결과를 토대로  중장기 지진방재 정책을 발굴하고 구체화시켜 선도적으로 지진재난에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