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척시, 폐산업시설 부지 매입으로 도시재생사업 가속도

등록 2018.01.31 16:53: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삼척=뉴시스】강원 삼척시청 (뉴시스 DB)

【삼척=뉴시스】김태식 기자 = 강원 삼척시 정라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세광엠택 부지와 건물이 매입돼 관련 행정절차 및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31일 삼척시에 따르면 최근 세광엠택 건물 및 부지 매입 계약을 체결하고 소유권 이전까지 완료했다.

 이번에 매입한 사업부지는 지난 2009년부터 가동하던 선박부품 제조업체 세광엠택이 2011년 경매 등으로 폐업되면서 오랫동안 방치된 4만2180㎡ 규모의 공장용지다.

 매입 부지는 향후 창작스튜디오, 창업공간, 전시·축제공간, 문화예술인과 창업인을 위한 레지던스 구축 등 동해연안 최대의 문화예술 콘텐츠생산 및 창업을 위한 복합문화 거점공간으로 재탄생 한다.

 시 관계자는 “사업부지 매입으로 삼척항 중심의 지역발전 잠재력 잠식요소가 해소됨에 따라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인 폐산업시설을 활용한 구도심 활성화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며 “2018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꼭 선정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newsenv@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