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기를 기회로... 포항시 지진피해수습단 본격 운영

등록 2018.03.07 11:49: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시장 이강덕)는 6일 오전 지진피해수습단 사무실에서 지진 관련 전담조직인 ‘지진피해수습단’을 국 단위 규모로 구성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착수했다.2018.03.07.(사진=포항시 제공)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시장 이강덕)는 지진 관련 전담조직인 ‘지진피해수습단’을 국 단위 규모로 구성해 본격적인 운영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신속한 지진피해 수습과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지진에 강한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추진한다.

 지진피해수습단은 3과 8팀의 조직으로 4급 허성두 단장 아래 방재정책과과 안전도시사업과, 주거안정과를 두고 27명의 직원들이 배치돼 분야별 피해수습과 대응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시는 지난해 11월15일 발생한 지진과 관련,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 652가구에 대해 이주를 진행해 현재까지 615가구 1556명(94.3%)에게 거주처를 마련해 주었다.

 시는 이재민 이주가 대부분 마무리됨에 따라 지진이라는 큰 위기를 기회로 변화시키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이번에 ‘지진피해수습단’을 구성하고 지진피해 조기수습과 지진대응 역량강화, 피해지역 재개발, 이재민 주거지원 등을 4대 추진과제로 설정했다.

 이에 ‘지진피해수습단’은 지진대응 협력체계 구축과 365지진방재 종합실행 계획을 수립해 선제적인 지진방재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다목적 대피시설 건립과 지진대피소 안내지도 제작, 지진피해지역의 재건축, 재개발, 도시재생뉴딜사업을 통해 지진피해 극복의 새로운 모델도 제시할 예정이다.

 시민들을 위한 이주안정과 심리케어, 의료지원, 트라우마 치유 시스템 등을 구축하고 상시 운영을 통해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앙부처, 경상북도와 연계해 시에 필요한 방재사업 인프라도 구축할 방침이다.

 향후 11·15 지진 이후 계속 되는 여진으로 불안해하는 시민들을 위한 행동매뉴얼과 대피소지도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현장 교육과 훈련을 통해 대응능력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시민자율방재단 운영과 해비타트 운동 등을 활성화해 도시 전체의 지진대비 역량도 높여 나갈 예정이다.
 
 허성두 지진피해수습단장은 “단순히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고 수습하는 것을 넘어, 지진에 강하고 더욱 안전한 도시로 도약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안심하게 생활할 수 있는 지진방재 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