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경주경찰, 골굴사 등 4곳 석상 훼손 40대 여성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0 15:59:36
CCTV, 차량 이동경로 통해 범행 확인
associate_pic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페인트로 훼손된 경주시 양북면 골굴사 표지석.2018.06.10.   leh@newsis.com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주경찰서는 최근 선무도의 본산 골굴사를 비롯해 무열왕릉 등 4곳의 석상과 표지석을 훼손한 40대 여성 A씨를 경기 양주에서 검거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야밤에 골굴사를 찾아 표지석 및 포대화상 등에 검정과 붉은색의 페인트로 ‘死’와 알 수 없는 숫자 등으로 낙서했다.

또 김유신장군묘 인근 공원에 2001년 경주시가 보존 및 발굴 연구의 공적으로 건립한 고(故) 석당 최남주 선생의 공덕비와 무열왕릉 등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훼손했다.

경주경찰서 관계자는 “현재까지 체포 당시 차안에서 나온 라카는 ‘무열왕릉 화장실에 버려진 것을 주웠다’고 하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면서 “CCTV영상이나 차량의 이동 경로를 볼 때 A씨의 범행이라고 확신하고 있고, 다른 장소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범행한 것이 있는지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특히 경찰은 A씨가 타 종교의 광신도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추가 범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le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