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미투 파문' 고려대 국문과 K교수 직위해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7 16:07:35
지난 23일 교원징계위원회 열려
올 2학기 강의 우선 배제하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고려대학교 국문학과 성평등대책위 등이 지난5월24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 앞에서 'K교수의 파면과 성비위 교원의 2차 가해 방지 및 징계 현실화를 촉구하는 연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8.05.24.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대학원생 등 제자들에게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고려대학교 교수가 직위해제됐다.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성평등대책위원회에 따르면 학교 측은 지난 23일 교원징계위언회를 열고 국문학과 K교수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지난해 안식년을 보낸 K교수는 올해 2학기 시작되는 9월 강단에 복귀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조치로 강의에서 배제됐다.

 징계위는 이후 K교수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학교 관계자는 "징계위가 열리면 교수에 대한 직위해제가 먼저 이뤄진다"며 "징계위가 몇차례 소집된 후 결정이 날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K교수는 자신의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들과 졸업생들에게 "나랑 뽀뽀하자", "나랑 자자", "사귀자", "사랑한다"는 등의 말을 하고 강제 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교수는 지난 2월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후 지난 3월부터 학교에서 직권조사를 받았다. K교수의 성추행을 제보한 인원은 20여명이고 확인된 피해자는 7명이라고 대책위는 전했다.

 대책위 측은 K교수의 파면·해임을 요구하고 있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