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70대 노 기자의 순천 기관장 식사 초대 '후폭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28 14:22:12
순천경찰서장 순천시장과 식사, 부적절 논란
주최측, 오랜 지인사이로 집밥 초대 했을 뿐
associate_pic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전남 순천시에서 70대 기자 S 씨가 지난 17일 순천시장과 경찰서장, 소방서장, 교육지원청장을 자신으로 집으로 초대해 가진 돼지고기 숯불 파티 차림상. 이 자리가 적절했는지 여부가 뒤늦게 논란이다. 2018.09.28. (사진=독자 제공) kim@newsis.com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순천시 등 호남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70대 기자가 순천시장과 경찰서장, 소방서장, 교육지원청장을 자신으로 집으로 초대해 가진 삼겹살 파티가 뒤늦게 알려지면서 된서리를 맞고 있다.

 참석자 가운데 허석 순천시장이 수년 전 지역신문발전기금 유용 혐의로 고발당해 순천경찰서의 조사 대상이라는 사실 탓에 식사 자리가 적절했는지 등이 구설에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순천지역 정가에 따르면 수십 년간 지역을 기반으로 언론 활동을 한 70대 S 씨가 지난 17일 허석 순천시장과 이삼호 경찰서장, 소방서장, 교육지원청장 등을 순천시 안풍동 신풍마을에 있는 자택으로 초대했다.

 기관장들과 함께 온 직원과 동네 주민 등 참석자들은 10명 정도였으며, 앞마당의 정자에서 집주인이 준비한 돼지고기 숯불구이와 된장국으로 식사했다.

 1시간 30분여 진행된 식사 중 참석자 가운데 운전을 하지 않는 3~4명은 소주 3병 정도를 나눠 마셨다. 논란의 대상이 됐던 밸런타인 30년산은 S 씨 집에 있던 것을 보여 줬으나 참석자들의 만류로 술잔에 따르지도 않았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하지만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는 시장과 경찰서장이 한자리에서 식사와 반주를 나눈 사실이 전해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경찰청은 직원을 보내 감찰하는 등 사실관계를 따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 씨는 이 서장과는 오래전부터 아는 사이인 데다 색소폰과 전자오르간을 지도받고 있어 집으로 자주 초대하는 친한 사이라고 밝혔다.

 또 허 시장도 지난 6월 지방선거이후 지역발전을 위해 조언하는 사이로 부담 없이 초대했으며, 소방서장과 교육장도 10여 년 미래교육위원 활동 등을 통해 발전한 친한 사이며, 교육장은 허 시장과 업무협의차 방문했다고 해명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업무 협의차 교육장을 만나는 등 겸사겸사해서 식사 자리에 참석했다"면서 "경찰서장과 사건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삼호 서장은 "식사 자리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수사와 관련한 말을 나눈 적은 없다"면서 "수사는 의혹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녁 자리를 주최한 S 씨는 "초대한 인사들이 평소 친한 사이인 데다 서장은 가끔 색소폰을 지도받는 스승이기도 하다"면서 "내외 둘이 사는 집에 동네 주민도 있었고 3만 원 상당의 돼지고기와 묵은 김치, 된장국으로 마당 정자에 둘러앉아 조촐한 저녁 식사를 했을 뿐인데 고급 양주 파티로 왜곡돼 억울하다"고 말했다.

 S 씨는 이어 "많은 언론인이 각급 기관장들로부터 정기적으로 초청받아 음식 대접을 받는 문화는 정당한 것이며 나이든 70대 노 기자가 기관장을 초대해 조촐한 집밥한그릇 나누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고 색안경을 끼고 보는 사회 분위기가 무척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허석 순천시장은 2005년 이후 7년 동안 순천시민의신문 대표를 맡던 중 5억 7000여만 원 상당의 지역 신문발전기금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기자로 일했던 이종철 전 순천시의원은 지난 6월 지방선거 전 SNS에 발전기금 유용에 대해 글을 올린 후 선거 직후 지역 신문발전기금 유용 혐의를 밝혀 달라며 순천지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검찰의 지휘를 받은 순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은 신문사 장부, 비치서류 등 확보에 이어 이 전 의원과 관련자를 2~3명을 불러 조사했으며 필요할 경우 허 시장도 조사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