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0월 서울서 법인 2741개 창업…전년比 35% 증가

등록 2018.11.26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연구원, 10월 서울 법인 창업 및 일자리 동향 발표
숙박·음식점업, 관광 등 증가…일자리 1만3천여개 생겨
서북권과 도심권 50% 넘는 증가세 등 모든 권역 약진
"서울 법인 창업 대폭 증가 올해 들어 가장 큰 오름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0월 서울에서 창업된 법인 수는 2741개로 서울 법인창업지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3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11.26. (표=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올해 10월 서울에서 창업된 법인 수는 2741개로 서울 법인창업지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3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이 26일 발표한 '서울 법인 창업 및 일자리 동향' 2018년 10월호에 따르면 10월 서울에서 창업된 법인 수는 2741개로 도·소매업, 비즈니스서비스업, IT융합, 금융업 등의 순으로 설립됐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업 538개, 비즈니스서비스업 379개, IT융합 343개, 금융업 312개, 콘텐츠 125개,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 89개, 관광·마이스(MICE) 85개, 도심제조업 75개, 숙박 및 음식점업 60개, 그 외 기타산업 735개가 창업됐다.

그 외 기타산업은 주요 9개 산업을 제외한 나머지 산업이다. 부동산업 및 임대업(205개), 제조업(172개), 건설업(114개) 등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10월 서울 법인창업지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35.6% 급증했다. 법인창업지수가 올해 들어 가장 크게 상승한 것은 추석 연휴가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추석 효과를 제거하더라도 법인 창업은 1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다.

산업별로 봤을 때 숙박 및 음식점업(122.2%), 관광·마이스(102.4%), 비즈니스서비스업(74.7%), 콘텐츠(68.9%), IT융합(62.6%), 도소매업(34.2%),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30.9%) 등 대부분의 산업이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 2월부터 지속적으로 창업이 부진했던 도심제조업도 10월에는 41.5% 증가했다. 반면 금융업(8.0%)은 유일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기타 금융업이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역별 법인 창업은 동남권이 1075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남권(812개), 동북권(331개), 도심권(299개), 서북권(224개) 등의 순이었다. 서북권(55.6%)과 도심권(54.1%)은 창업 건수로 봤을 때 서울에서의 비중이 가장 낮은 권역이지만 이번 조사에서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10월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 창출은 총 1만3362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4.7%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1만3362명 중 산업별 일자리는 도소매업(2489명)에서 가장 많이 창출됐다. 숙박 및 음식점업(2061명), 금융업(1976명), 비즈니스서비스업(1289명)이 뒤를 이었다.
 
산업별 일자리는 숙박 및 음식점업(124%)에서 가장 크게 증가했다. 비즈니스서비스업 74%, 관광·마이스(MICE) 71%, 콘텐츠 62%,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 40% 등 모든 산업에서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가 급증했다.

권역별 일자리 수는 서북권(99%)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동북권(62%), 서남권(42%), 도심권(41%), 동남권(31%)의 일자리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조달호 박사는 "10월에는 금융업을 제외한 서울의 모든 주요 산업에서 법인 창업이 대폭 증가해 올해 들어 가장 큰 오름세를 나타낸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