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병준, 황교안 출마자격에 "유권해석, 어디서 하는지 짚어봐야"

등록 2019.01.27 17:29: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황 전 총리 책임당원 자격부여 결정과정에 적잖은 잡음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좌파독재 저지 및 초권력형비리 규탄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1.2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전당대회 '출마자격' 논란에 대해 "유권해석을 당 선관위가 하느냐 아니면 상임전국위가 하느냐에 관한 당규를 하나하나 짚어봐야 할 게 많다. 내일부터 짚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황 전 총리의 출마에 대해 이미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반응으로 황 전 총리의 책임당원 자격부여 결정과정에 적지 않은 잡음이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관계단에서 열린 '좌파독재 저지 및 초권력형비리 규탄대회' 직후 뉴시스와 만나 '당 선거관리위원회 회의에서 황 전 총리의 출마자격에 대해 유권해석 후 비대위가 의결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게 하는 게 기본"이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초반 그는 관련 질문에 "지금은 제가 말을 하면 안 될 것 같다"며 "당헌당규와 절차는 그 나름대로 지켜가야 하니 해석을 어떻게 하는지 그 법리를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당 안팎에서는 유력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출마자격'을 놓고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대표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책임당원 자격을 갖춰야 한다. 책임당원이 되려면 '당비 규정에 정한 당비를 권리행사 시점에서 1년 중 3개월 이상 납부' 등의 요건을 갖추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29일 입당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경우 2월10일 당비를 납부하면 3개월 당비납부 이행으로 책임당원 자격이 부여된다. 반면 지난 15일 입당한 황 전 총리의 경우 후보 등록 시점까지 3개월 이상 납부 규정을 충족하지 못한다. 

하지만 한국당 당규는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 등 요청이 있는 경우 최고위원회 의결로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즉 선거관리위원회가 책임당원 자격 부여를 요청하고 비상대책위원회가 의결하면 책임당원 자격을 획득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논란이 과열되자 한국당 전당대회 의장을 맡은 한선교 의원이 중재에 나선 상태다.

한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후보자격에 대한 유권해석을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한다"며 "전당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후보는 당 최고위(비대위)의 결론이 날 때까지 자격에 대한 논란을 중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자신의 출마자격 논쟁에 대해 "아무 문제없다"며 "아마 비대위원회에서 국민들의 여론과 한국당의 (지지율이) 올라가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을 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잘 결정하리라 생각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