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비건 "새 파트너 김혁철과 생산적 논의" 공식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01 10:48:2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2층 로비에서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마친 뒤 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18.12.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자신의 새로운 협상 파트너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임을 공식 확인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3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 소재 스탠퍼드대학에서 가진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탠퍼드대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강연 영상에 따르면 비건은 지난 17~19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워싱턴 방문을 거론하며 "(트럼프-김영철 만남보다) 덜 주목받았지만 굉장히 중요한 만남이 있었다"며 "새로운 카운터파트 김혁철과 첫 실무 차원의 논의를 하는 기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 "우린 생산적이고 집중적이며 성과 지향적인 논의를 했다"며 "앞으로 열릴 포괄적 실무차원 협상 계획의 첫 발을 뗐다"고 강조했다.

비건은 "우리는 첫 회담 결과에 만족했다"며 "아주 가까운 미래에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모든 요소들을 발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이 자신의 파트너가 김혁철 전 대사임을 공식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오른쪽 세번째) 등과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 맨 앞부터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김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마주보고 앉아 있다. 왼쪽 끝에 앉은 사람은 김혁철 전 주스페인 북한 대사이다. 그는 비건 특별대표의 카운터파트로 지목됐다.  사진은 19일(현지시간)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2019.01.20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김 부위원장의 방미에서 "비건이 새롭게 지명된 (북한측) 카운터 파트와 만날 기회를 가졌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실무협상의 북측 대표가 최선희 외무성 부상에서 김 전 대사로 바뀌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김 전 대사는 지난 2014년 스페인 주재 대사로 임명되기 전까지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었지만,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는 북한 외무성에서 키운 '핵협상' 전략통이라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 관계자 역시 김 전 대사가 군축 전문가라고 평가했으며 대미 실무협상 비핵화 의제를 담당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를 실었다.

북한이 대미 실무협상 진용을 비핵화, 관계개선, 평화체제 3개 분야로 세분화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비핵화는 김 전 대사, 관계개선은 박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평화체제는 최 부상이 맡아 비건 특별대표를 상대할 것으로 전해졌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