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조셉 윤 "북미 2차회담서 비핵화 정의·로드맵 합의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4 16:02:58
"1차 회담서는 비핵화 정의 서로 달라…간극 좁혀야"
"北은 시설별 비핵화, 美는 체계적·구조적 접근 원해"
"평화프로세스엔 공감대 있었지만 더 구체화 해야"
"평양-워싱턴 각각 연락사무소 설치…종전선언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2018.0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4일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는 북미가 비핵화의 정의에 대해 합의를 이루고, 로드맵을 수립할 수 있으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역삼동 한국고등교육재단에서 열린 최종현학술원 출범기념 한미중 컨퍼런스에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북미가 비핵화를 정의하는 방식이 각각 달랐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1차 북미회담이 장벽을 무너뜨리는 데 성공했다면 2차 북미회담에서는 사안들을 해결하는 성과를 거둬야 한다"며 "비핵화 정의에 대한 합의를 통해 구체적인 프로세스가 수립된다면 훨씬 도움이 될 것"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풍계리, 동창리, 영변 등 시설별로 (비핵화에) 접근한다. 미국은 훨씬 더 체계적인, 구조적인 접근을 원한다. 어떤 핵물질이 있는지 신고받고 검증하고 해체, 폐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측은 이 프로세스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내세우려고 할 것"이라며 "프로세스를 마련해서 쌍방이 협의할 수 있는 협상을 진행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비건 특별대표가 평양에서 이틀 반을 보냈는데 양측의 비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빅딜을 가지고 어떻게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이야기한 것 같다"며 "하지만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잘 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프로세스 마련은) 북한이 원하는 시설별로 비핵화를 하는 것과 미국이 원하는 체계적·구조적 접근 간의 간극을 좁히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를 달성할 수 있으면 모두가 지지할 성과라고 본다"고 진단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비핵화와 달리 평화프로세스에 대해서는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공감대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이보다 더 구체적인 성과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특히 연락사무소를 설치함으로써 외교적으로 인정해주는 것을 생각할 수 있다"며 "미국이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고 북한이 워싱턴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것"이라고 예시했다.

또 "(북미가)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는 상징으로 종전선언이 있기를 바라고 있다"며 "정치적 선언으로 종전을 선언하는 것은 굉장히 좋은 목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측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였던 윤 전 특별대표는 지난해 2월 사퇴했다. 이후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해 8월 취임해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을 이끌고 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