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근태재단 광주전남지부 "5·18 공청회 망언 의원 제명·처벌"

등록 2019.02.15 10:44: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김근태재단 광주전남지부가 15일 '5·18민주화운동 왜곡 공청회'에서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 3인에 대한 제명과 법적 처벌을 촉구했다.

김근태재단 광주전남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5·18 공청회 행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망언을 일삼은 국회의원 제명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한국당은 끊임없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역사왜곡을 일삼아 법원의 심판을 받은 지만원씨를 내세워 의원들이 '5·18은 북한 특수군의 게릴라 전쟁', '5·18유공자는 괴물집단' 등 망언을 일삼았다"면서 "이는 5·18민주화운동과 이를 바탕으로 한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전면 부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망언은 일부 의원에 그치지 않는다"면서 "한국당 전체가 반민족적·반국민적·반헌법적 적폐세력의 숙주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한국당은 5월 영령과 광주전남 지역민에게 사죄하라"면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도 5·18민주화운동을 존중하는 사람으로 교체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극우논객 지씨와 해당 의원들을 구속해 법적으로 단죄하라"고 요구했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