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대통령 "돼지열병, 남쪽 확산 막아야…가축 전염병 대응 강화"

등록 2019.10.07 15:15: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양돈농가 피해 최소화 위해 보상금 등 세심히 챙기라"
"국가가축 전염병 대응 체계 획기적으로 강화할 필요"
"태풍 '미탁',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정부 지원 조기에"
"가을 태풍 대비, 취약 지역과 시설에 대대적 점검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7.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최우선 과제는 다른 지역, 특히 남쪽으로 확산을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이 말한 뒤 "이를 위해 (정부는) 강화·김포·파주·연천 등 발생 지역에서 사육하는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을 넘어 전량 수매, 비축하는 등 전에 없던 과감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또 "유엔군사령부와의 협의와 북측에 대한 통보 절차를 거쳐 DMZ(비무장지대)를 포함한 민간인 통계선 이북 전 접경지역에 군 헬기 항공 방제를 실시하고 있다"며 중장기적 대책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돈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보상금 지급과 생계안정 자금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기기 바란다"며 "상대적으로 질병 관리가 쉬운 스마트 축사 등 축산 시스템을 선진화하는 방안도 속도있게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가축전염병은 축산농가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축산 가공 등 관련 산업의 수출과 관광산업, 소비위축 등 국가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선제적 방역과 발빠른 대응으로 매년 발생하던 조류독감과 구제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조기에 차단한 경험이 있다"며 "이번 기회에 국가가축 전염병 대응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가축 전염병 바이러스 연구와 백신 개발, 역학 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연구기관 설립을 포함하여 다양한 방안을 국가적 과제로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18호 태풍 '미탁'과 관련한 현장 복구와 관련해서도 "태풍 피해가 심각하다"며 "인명 피해가 컸고 이재민도 적지 않다. 사망자와 유가족,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가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신속한 복구와 구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공공시설뿐 아니라 사유시설의 응급복구에도 행정력을 충분히 지원하고 이재민들의 긴급구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서둘러 정부의 지원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민들께서도 피해지역 주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위로와 힘이 되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을 태풍과 관련해 정부와 지자체가 만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태풍 피해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가을 태풍의 집중호우에 따른 축대 붕괴와 산사태 등이 큰 인명피해로 이어졌다는 점"이라며 "정부는 지지체와 협력하여 집중호우에 취약한 지역과 시설에 대한 대대적 점검과 함께 안전관리를 전반적으로 강화하는 대책을 실효성 있게 세워주기 바란다"고 했다.


red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