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함경도 '산천굿', 뮤지컬 만나다···국립국악원 '붉은선비'

등록 2019.10.23 18:49: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신화를 만난 국악판타지
"자연과 친화·자연의 정화, 고민"
이종석·강보람·이지수·임충일, 스태프 화려

associate_pic

'붉은 선비' (사진 = 국립국악원 제공)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자연에 어떻게 하면 더 친화적으로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했어요. 자연의 정화에 대해서도요. '붉은선비'는 산불로 시작해서 산불로 끝나는데 자연과 함께 돌아가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죠."(이종석 연출)

함경도 '산천굿'은 함흥지방에서 망자의 넋을 기리는 '망묵굿'에서 행하는 굿거리 중 하나다. 이때 불리는 무가가 '붉은 선비와 영산각시'라는 무속 신화다.

글공부를 하던 붉은 선비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지켜야 하는 네 가지 금기에 대해 듣게 된다. 하지만 산을 내려가는 과정에서 금기를 모두 어기게 된다.

그로 인해 용으로 승천하는데 실패한 대망신(大亡神)이 붉은 선비를 잡아먹으려 한다. 하지만 붉은 선비의 아내 영산각시가 기지를 발휘, 대망신을 물리친다. 그 시신을 불태워 재를 팔도에 뿌리니 백두산, 금강산, 삼각산 등 팔도명산이 돼 사람들로 하여금 산천에 굿을 올려 길복을 얻게 한다는 이야기다.

국립국악원이 산천굿에 담긴 신화를 소재로 한 공연을 야심차게 선보인다. 국악과 뮤지컬이 만난 '붉은 선비'다. 11월 19~23일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펼친다. 지금은 볼 수 없는 함경도의 굿과 신화가 공연물로 제작,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에서 열린 신화를 만난 국악판타지 '붉은 선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붉은 선비’는 함경도 산천굿 신화를 소재로 했으며, 오는 11월 19일부터 예악당 무대에 오른다. 2019.10.23. bluesoda@newsis.com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은 23일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국립국악원은 전통 예술의 보전과 계승을 하고 있다. 시대의 요구로 전통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내는 소명까지 담당하고 있다"며 '붉은 선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신화를 만난 국악 판타지를 표방하는 '붉은 선비'는 국립국악원이 한국의 신화에 전통 예술을 접목, 관객들이 국악을 보다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2년 전부터 기획한 공연이다.

자연과 인간과의 조화를 그린 신화 '붉은 선비와 영산각시'가 지닌 고유의 서사구조를 바탕으로 국악과 무용을 가미, 최근 대두되는 환경 문제에 대한 깊이 있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립국악원은 국악과 전통무용 자원과 뮤지컬 장르의 협업을 시도했다. 친근감을 위해 대표적인 유튜브 뮤지컬 콘텐츠 크리에이터로 '능능'이라는 예명을 사용하고 있는 박선영 씨를 이날 사회자로 내세운 이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이종석(뒷줄 왼쪽 네번째) 연출을 비롯한 제작진 및 출연단원들이 23일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에서 열린 신화를 만난 국악판타지 '붉은 선비' 제작발표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붉은 선비’는 함경도 산천굿 신화를 소재로 했으며, 오는 11월 19일부터 예악당 무대에 오른다. 2019.10.23. bluesoda@newsis.com

'붉은 선비' 총연출은 뮤지컬 '김종욱 찾기'와 '풍월주', '청 이야기' 등을 맡았던 이종석 연출(서경대 교수)이 낙점됐다. 함께 참여하는 제작진도 화려하다.

특히 전통문화를 세련된 이미지로 현대화 하는데 성공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주역들이 대거 투입됐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작가인 강보람 작가가 대본을 맡았다. 영화 '올드보이' '건축학개론',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과 평창동계패럴림픽의 개폐회식 음악을 맡았던 이지수 감독이 음악감독으로 합류했다.

이지수 감곡은 "국악의 매력이 전면에 드러날 것"이라면서 "국악의 원형을 유지해나가겠다. 상황, 창작곡, 전통적인 요소를 잘 유기적으로 구성하겠다"고 전했다.

미술감독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크게 주목 받는 '인면조'를 제작한 임충일 감독이 참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이종석 연출이 23일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에서 열린 신화를 만난 국악판타지 '붉은 선비' 제작발표회에서 제작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붉은 선비’는 함경도 산천굿 신화를 소재로 했으며, 오는 11월 19일부터 예악당 무대에 오른다. 2019.10.23. bluesoda@newsis.com

무대에 오르는 출연진 구성에도 힘을 실었다. 국립국악원의 대표공연답게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 창작악단 4개 악단이 모두 참여한다. 출연진 모두가 객원 없이 국립국악원 단원으로 구성됐다. 주요 출연진은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정했다.

붉은 선비인 '지홍'과 영산각시인 '영산' 역은 노래를 하는 '얼', 저승에서는 춤을 추는 '넋'으로 구분한다. 얼과 넋을 맡는 배우가 다르다. 특히 영산의 얼과 넋은 각각 더블캐스팅이다.

지홍의 얼 역할은 이동영(정악단)이, 넋은 김청우(무용단)가 맡았다. 영산의 얼은 김세윤(민속악단)과 위희경(민속악단)이, 넋에는 이주리(무용단)와 이하경(무용단)이 각각 선정됐다.

저승에서 지홍과 함께 판타지 공간을 동행하는 '흰 사슴'과 저승길을 안내하는 '문지기', 현실 공간에서 망자를 위로하는 '무당'과 판타지 공간을 창으로 표현하는 '물과 불의 소리' 역도 극의 흐름에 중요한 역을 하는 배역이다.

흰 사슴역에는 천주미(민속악단), 문지기역에는 박영승(창작악단), 무당역에는 장효선(민속악단), 물과 불의 소리역에는 양명희(민속악단)이 캐스팅됐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