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거돈 시장 “민선7기 정부 R&D예산 7% 유치” 비전 선포

등록 2019.10.29 08:24: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가 민선7기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의 7%, 누적 총 5조원 유치를 위한 비전을 선포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9일 오후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부산산업과학혁신원 주관으로 열리고 있는 ‘2019 부산 연구개발(R&D) 주간’의 대미를 장식하는 ‘지역 연구개발(R&D) 톱(TOP) 도시 부산’ 선포식을 개최한다.
 
 선포식에서 부산시는 연구개발(R&D) 예산 유치를 위한 산업계·학계·연구자·시민 등 지역 혁신주체 공동의 역할을 담은 비전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연구개발(R&D) 유치 관리체계 고도화를 위해 ‘연구개발(R&D) 사업 유치 위원회’를 구성해 연구개발 예산 7% 유치를 위한 목표를 설정하고 연구개발 정책 검토 및 유치현황을 점검한다.
 
 아울러 ▲연구개발사업 유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지역기업 중심의 산-학-연-관-민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공공연구기관 분원 유치를 활성화하며 ▲연구개발사업 투자 효율성을 높이고 ▲지역중심 연구개발 선투자를 위해 부산시 예산이 투입되는 연구개발사업에 대한 정책-예산-평가 관리 강화와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자체 성장동력을 발굴해 중앙정부 사업으로 확산할 수 있는 다양한 연구개발사업을 기획·운영할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는 다른 지역에 비해 대학 연구개발(R&D)은 우수하나 시 연구개발비 투자규모와 민간부문의 연구개발은 미흡하다”며 “정부 연구개발 예산 20조원 시대를 맞아 진정한 부산 혁신은 지역의 대학과 기업·연구기관이 머리를 맞대고 부산이 필요로 하는 연구개발사업을 발굴하는 것만이 가능하므로 이번 비전선포를 통해 정부의 지역발전 전략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 연구개발(R&D) 주간’은 과학기술의 중요성에 관한 시민들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시민이 직접 참여한 연구개발 정책의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올해 5회차를 맞은 ‘부산R&D주간’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Busan to the Future’를 주제로 총 7명의 대중 연사 강연을 포함한 20개의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hera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