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정몽규 HDC회장 "아시아나, 그룹 지속가능 성장에 부합…전폭 지원"(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16:29:31
"모빌리티 그룹으로서 한걸음 도약하는 계기 될 것"
"2조 이상 증자해 부채 300% 미만으로…선순환 구조"
"LCC, 전략적 판단 일러...향후 항공산업 지켜볼 것"
"면세사업, 물류·구매 시너지…향후 심도 있게 검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정몽규 HDC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 대회의실에서 아시아나 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정몽규 HDC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것과 관련, "아시아나가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국가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이 HDC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부합한다는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현재 항공업계는 국내외 모두 안전문제와 더불어 경쟁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아시아나는 이번 현대산업개발의 인수를 통해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인수 후 신형항공기와 서비스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를 이뤄 초우량 항공사로서 경쟁력과 기업가치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HDC는 항공업 뿐 아니라 나아가 모빌리티 그룹으로서 한걸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저비용항공사(LCC) 매각 등 자회사 처리 방안에 대해 정 회장은 "LCC에 관해서는 아직 전략적인 판단을 하지 않았다"며 "애경그룹과 전혀 이야기된 것도 없다. 앞으로 항공산업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어떻게 하겠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항공의 경영정상화 관련한 계획에 대해 정 회장은 "항공산업은 어려운 경쟁적인 사업이라고 생각한다"며 "2조 이상 증자를 하면 부채비율이 300% 미만으로 내려갈 것이다. 국내에서 상당히 경쟁력 있는 선순환으로 바꿀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모빌리티 그룹'으로서 HDC와의 시너지를 어떻게 낼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모빌리티 그룹은 아직 확정된 개념은 아니다"라며 "HDC가 항만사업도 하고 있기 때문에 항공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아시아나 항공 인수에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HDC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면세점이나 호텔사업과 아시아나 인수가 시너지를 낼 것이란 관측에 대해 정 회장은 "면세 사업에 있어서 분명 물류나 구매에 시너지가 생길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런 부분에서 인수 계약을 하고 나면 조금 더 심도 있게 검토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됨에 따라 금호산업과 HDC 컨소시엄 측은 본격적인 매각 협상을 벌이게 된다. 양측은 구주와 신주의 가격, 유상증자 방식 등 인수 조건을 놓고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도 함께 통매각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아시아나항공 보유 지분율 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 6개 자회사를 두고 있다.


march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