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구소기업 ㈜신테카바이오 코스닥 입성

등록 2019.12.17 15:24: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공공기술 사업화를 위한 연구소기업 육성, 그 꽃을 피우다!
-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AI 신약개발 기업으로 올 한해 약200억원 투자유치 -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17일 연구소기업 ㈜신테카바이오의 코스닥 입성 기념식에서 정종선(가운데) 신테카바이오 대표이사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한국거래소 관계자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19.12.17(사진=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제공)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은 연구소기업 ㈜신테카바이오가 17일 코스닥에 상장됐다고 밝혔다.

 연구소기업은 출연연구원 등 공공연구기관이 공공기술을 직접 사업화 하기 위해 단독 또는 공동으로 자본금의 20% 이상을 출자해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하는 기업이다.

연구소기업이 코스닥에 상장한 것은 콜마비앤에이치㈜, ㈜수젠텍에 이어 이번이 3번째이며, 4차 산업 관련 인공지능(AI)기반의 신약개발 혁신기업으로는 첫 사례다.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AI를 활용한 신약개발 기업으로 지난 2014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으로부터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이전받아 설립된 제58호 연구소기업이다.

신약 후보물질 발굴·바이오마커 개발 등 신약개발의 영역에서 AI 분석을 활용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JW중외제약 및 CJ헬스케어 등 국내 제약사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또 유한양행 등 투자기업으로부터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아 올해에만 197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기술성 평가기관 2곳에서 각 A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신테카바이오의 코스닥 상장은 특구재단의 연구소기업 맞춤형 성장지원 사업이 한 몫했다는 평이다.

특구재단은 그동안 기술이전사업화 사업(R&BD)지원을 통해 출자기술의 고도화 및 상용화를 촉진시켰으며 연구소기업 성장지원 사업을 수행, 상장전략 수립 컨설팅과 기술성 평가 지원 등 코스닥 상장에 필요한 제반사항들을 집중 지원했다.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겪는 시행착오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최적의 타깃 환자군을 찾아 AI를 통한 임상시험 성공률 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글로벌 인공지능 신약 개발을 선도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특구재단 양성광 이사장은 "공공기술기반의 혁신형 모델인 연구소기업이 양적 증가뿐만 아니라 코스닥에 상장하는 등 질적 성과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해 강소기업으로 성장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토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