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대남병원 이송환자 1명 사망(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1 21:34:15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오거돈 부산시장이 21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부산시 제공). 2020.02.21.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발생 이후 그동안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던 부산에도 21일 확진 환자 2명이 발생,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폐렴 증세로 해운대 백병원을 내원한 여성(57)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이틀 전부터 기침과 가래 근육통이 심해 다른 병원에서 독감 검사를 했으나 '음성' 판정을 받은 뒤 항생제와 해열제를 처방받아 귀가했다.

그러나 이 여성은 고열에 독감 증세가 심해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백병원을 내원한 뒤 검체 채취 후 귀가했다가 오후 6시30분께 양성 결과를 통보받았다.

해운대백병원 관계자는 "가정의학과에서 진료 전 체온이 높아 격리시설로 옮겨 검체 채취와 해열제 처방 후 자가격리를 당부하고 오후 1시30분께 귀가 조치했으나 오후 6시30분께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또 이날 오전 동래구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남성(19)도 두통 증세를 보여 1차·2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병실 내 압력을 낮춰 공기가 바깥으로 나가지 않게 한 병실)이 있는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해 집중 치료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역학 조사관을 급파해 이들이 처음 증상을 느낀 시점을 기준으로 24시간 전부터 이동 경로와 금융거래 정보 등을 통해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집단 전파로 문제가 되고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나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 방문 여부 등도 확인할 예정이다.

부산에는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이 부산의료원 10개 병실(26개 병상)과 부산대병원 10개 병실(25개 병상) 등 총 20실(51개 병상)이 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30분께 경북 청도 대남병원을 출발해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부산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된 코로나19 확진환자 여성(54)은 부산대학교병원에 도착 후 즉시 음압병실로 옮겨 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오후 5시55분께 사망했다.

또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대남병원에서 이송돼 낮 12시30분께 부산대학교병원에 도착한 남성(65)은 부산대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