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주변 약국에 마스크 몇개 남았지?"…앱으로 확인하세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11 09:18:01
마스크스캐너 등 8시부터 정식서비스 시작
재고 현황 정보는 색깔로 4단계 구간으로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공적 마스크 판매 현황을 알려주는 알리미 앱이 11일 오전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전날 개발사 커뮤니티에 '공적 마스크 API 관련 정보는 10일 오후 7시부터 내부적으로 사용하고 정식 서비스는 11일 오전 8시부터 시작해달라'는 협조 요청을 했다.

이에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과 마스크알리미, 마스크스캐너, 마스크사자 등 민간 앱 개발사들이 오전 8시부터 공적 마스크 재고현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마스크 재고 현황 정보는 색깔과 함께 4단계 구간을 나뉘어 제공된다. 보유 현황이 ‘재고 없음(회색)’, ‘30개 미만(빨간색)’, ‘30~99개(노란색)’, ‘100개 이상(녹색)’ 으로 표시된다.

약국 영업시간 정보 앱인 굿닥은 앱 내부에 '마스크스캐너' 기능을 넣고 같은 이름의 웹사이트도 열었다. 앱과 웹사이트에서 약국 위치와 해당 약국 마스크 재고 정보 등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된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는 공적 마스크 재고 현황이 '코로나19 현황'의 세부 링크 방식으로 제공된다.

associate_pic
네이버는 포털 메인화면에 제공되는 '코로나19 마스크 5부제 시행' 창에 별도로 약국별 재고 확인 링크가 제공되고 있다. 카카오는 안드로이드 경우 '카카오맵'을 설치하면 공적마스크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iOS 버전은 애플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정부는 10일부터 2만3000개 약국 판매 데이터를 사업자들에게 공개한데 이어 11일 1400개 우체국의 실시간 판매정보도 취합해 제공한다. 농협 하나로마트의 판매정보를 공개하는 방안도 협의하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 관계자는 "개발자들에게 정부서비스가 현재 베타(시험)서비스임을 국민들에게 공지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며 "원래는 완전히 검증히 끝난 다음에 서비스를 시작하는게 맞는데 시급성을 감안해 빨리 오픈하게 돼 혹시 오차가 있더라고 국민들이 베타서비스임을 알 수 있도록 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