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임영규 "찜질방 비용 밀려 쫓겨 나...교회서 청소 하고 살아”

등록 2020.03.16 08:50: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보이스피싱 인출책 검거를 도운 탤런트 임영규가 12일 오후 서울 강북구 번동 강북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08.12. taehoonlim@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탤런트 임영규가 찜질방 전전하다 원룸에서 생활하는 근황을 밝혔다.
 
임영규는 13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현재 "찜질방 비용이 밀려 쫓겨났고 공원에서 노숙하게 생겼는데 지하철에서 한 전도사를 만났다"며 "교회에서 청소 일을 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건물주의 도움으로 반값에 원룸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1975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임영규는 1980년 MBC 12기 공채 탤런트 정식 데뷔했다. 1987년 탤런트 견미리와 결혼했으나 1993년 이혼했다.

임영규는 이날 방송에서 “이혼하니 모든 게 끝난 것 같았다."며 "아버지가 물려주신 강남 건물, 93년도에 165억이면 엄청난 금액이었다”고 고백했다.

"유산을 상속받고 미국에서 초호화 생활을 했지만, 사업 실패로 2년 6개월 만에 재산을 모두 탕진했다"고 말했다.

이후 임영규는 공허함에 술에 의존했다. "모든 걸 잃고 나니 밤에 잠이 안 와서 소주 1병을 마시니 잠이 왔다"며 "갈수록 많이 마시게 됐고  알코올성 치매에 걸렸다"고 털어놓았다.

 지금은 "술을 끊길 잘했다"고 밝힌 임영규는 원룸을 공개하며 "옛날에 미국에서 살던 5000평짜리에 비하면 진짜 말도 안 되지만 지금이 좋다”고 말했다.

임영규는 1996년 카페에서  술을 마신 뒤 종업원을 성폭행하려다 상처를 입혀 구속됐다.  2003년 술값을 내지 않아 사기 혐의를 받았고  2007년에도 술값을 내지 않아 체포됐다. 

2010년 후 방송 활동을 재개했지만 2014년 4년 10월 청담동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운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015년 8월 보이스피싱 인출책 검거를 돕기도 했던 임영규는 2017년 원주에서 노래방 주인을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