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손미나 "과분한 칭찬 받아...우리 국민이 잘 해낸 덕분"(전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1 16:58: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미나(왼쪽), 수사나 그리소(사진=방송화면 캡처) 2020.03.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KBS 아나운서 출신 작가 손미나가 민간 외교관으로 떠올랐다. 스페인 등 중남미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대응법의 우수성을 홍보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손미나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스페인 시사토크쇼 '국민의 거울' 출연 후기를 전했다.
 
 손미나는 “온 국민이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해 만들어낸 일들을 그저 열심히 전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았다"면서 "모처럼 제 작은 재능이 쓸모있게 활용된 것 같아 기뻐요!, 이렇게 큰 기쁨을 선사할 수 있다면 얼마든지 더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에 있는 분들은 물론, 재외 교민이나 유학생들까지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느끼게 해줘 고맙다'고 해 보람있다"며 "어쩌다보니 국가대표 인터뷰어가 됐다. 내일 스페인, 멕시코를 비롯해 중남미 국가들 방송 출연이 잡혀 있다. 여러분 의견 수렴해서 우리나라 이미지도 높이고 그들에게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알렸다.

한편 손미나는 최근 스페인 국민 아나운서 수사나 그리소가 진행하는 시사토크쇼 '국민의 거울'에서 출연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대응법을 체계적로 전달해 호평을 받았다

손미나는 '국민의 거울'에서 "한국이 다른 나라보다 코로나10 확산세를 잘 잡을 수 있었던 비결은 정부의 적극적인 확진자 동선 확인 및 전수조사와 검사 덕분"이라며 "정부는 31번 확진자가 나왔을 때 종교집단 예배에서 적어도 1000명과 함께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사람들의 정보를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였고, 예배에 참석한 이들을 전화나 방문을 통해 찾아내 의무적으로 검사에 응하도록 했다. 밀접접촉한 사람들도 모두 검사를 받도록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는 사생활 침해라는 의견 관련해서는 "개인정보는 일체 유출되지 않는다"며 "동선 공개는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자기도 모르게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머물렀던 사람이 있다면 얼른 가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효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MC인 수사나 그리소는 "한국은 시민정신과 철저하고 완벽한 방역의 최고 모범사례"라며 "이 사례는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평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국민들은 "스페인어로 유창하게 우라나라의 상황을 설명해줘서 자랑스럽다" "손미나씨를 외교부로 보내자"라며 감격했다. KBS 아나운서 이선영은 "선배님 정말 멋있다. 자랑스럽다", 탤런트 이시언은 "역시", 쇼호스트 유난희는 "멋지다 미나!"라고 응원했다.


◇다음은 손미나가 인스타그램에 쓴 글 전문

어제 하루 정말 많은 지인들에게 연락을 받고 인스타와 유튜브 채널 통해 메시지를 받았어요. 일일이 답변드리지 못해 죄송해요 그리고 감사합니다. 온 국민이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해 만들어낸 일들을 그저 열심히 전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았네요. 저야말로 모처럼 저의 작은 재능이 쓸모있게 활용된 것 같아 기뻐요!! 우리 국민들이 잘 해내지 않았다면 - 물론 아직 방심은 금물! - 제가 그런 얘기를 할 기회도 없었겠죠! 이렇게 큰 기쁨을 선사할 수 있다면 얼마든지 더 하겠어요^^ 고맙습니다, 여러분!

한국에 계신 분들은 물론, 재외 교민이나 유학생분들까지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느끼게 해줘 고맙다’ 하셨는데 정말 보람있네요! 어쩌다 보니 국가대표 인터뷰어처럼 앞으로도 줄줄이 내일 스페인, 멕시코를 비롯해 중남미 국가들 방송 출연이 잡혀 있는데요, 여러분 의견 수렴해서 우리나라 이미지도 높이고 그들에게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게요!

그리고 훈훈한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신 분들을 위해 어떻게 보답할까 고민했는데 유익한 콘텐츠로 계속 소통을 이어가는 게 답일 것 같아요. 아껴둔 저만의 노하우들, 그동안 풀어낼 기회가 없던 이야기들, 유튜브 채널에서 여러분과 나누겠습니다~ 많이들 찾아오셔요~ 오늘도 힘찬 하루 보내세요!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