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공항 입점 중소·소상공 임대료 50% 감면…대기업도 20%"(1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1 08:04:21
경제적 피해 입은 소상공인 통신요금 1개월간 감면
통신 유통점·설비업체 4200억 지원…5G 투자 확대
영화업계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2월부터 소급 감면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월 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면세점 등 공항 입점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임대료 감면율을 25%에서 50%로 상향 조정하고 대·중견기업의 임대료도 최대 6개월 신규로 20% 감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관광, 영화, 통신·방송 분야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통신·방송업 지원방안으로 "통신사의 협조를 통해 확진자 경유 등으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해서 통신요금을 1개월 간 감면할 것"이라고 알렸다.

그는 "중소 단말기 유통점 및 통신 설비 공사업체 등에 대해 총 4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고 통신사의 5G 통신망 등에 대한 투자도 상반기에 기존 2조7000억원에서 4조원으로 50%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영화업과 관련해서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2월부터 소급하여 감면해주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매출이 급감한 업계부담 완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영화관람료에 포함된 영화발전기금 부담금을 2월부터 소급해 감면할 것"이라며 "개봉이 연기·취소된 작품 20편의 마케팅 지원, 단기적 실업 상태에 처한 영화인 400명 대상 직업훈련수당 지원 등도 본격 시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해외여행객이 급감하면서 면세업계가 직격탄을 맞은 26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구역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03.26.

 bjk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