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인천시,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지원사업 대상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6 09:54:16
associate_pic
(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시는 시민들의 공익활동 증진 및 시민사회 활성화를 위해 총 9억9900만원 규모의 ‘2020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지원사업’으로 75개 사업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1월 31일부터 2월 19일까지 공모에 총 135개 단체가 18억8500만원의 보조금을 신청했으며, 3월 25~27일 구체적 사업 선정을 위한 공익사업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

시는 사업 검토 및 조정을 통해 최종 75개 사업, 9억9900만원을 지원하기로 확정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사업 포기나 추진 차질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예비후보 18개 사업을 별도로 선정하는 등 사업 불용예산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장치도 마련했다.

선정결과는 인천시 홈페이지(소통참여-비영리단체-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선정 단체들은 이후 별도 일정에 따라 세부사업실행계획서를 제출하고 최종 사업계획 확정 시 4월말을 전후해 보조금을 교부받을 수 있다.

박재성 공동체협치담당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집합형 교육이 어려워진 만큼 단체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소통 및 교육 채널을 마련하고, 보조금 집행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보완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시민들과 공익활동단체들의 자율적 활동을 보장하는 동시에 시정의 보완·상생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각 단체 및 사업부서들과 긴밀하게 협조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