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지하철·가판대 등에 공익단체·소상공인 무료광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7 06:00:00
서울시, 희망광고 단체공모 시행 내달 8일까지 접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희망광고 부착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2020.04.07.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는 비영리단체와 소상공인 등의 광고를 지원하기 위해 '희망광고' 소재공모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희망광고 사업을 통해 광고, 홍보 등을 희망하는 단체를 공개모집한다. 이후 선정된 이들을 위한 광고제작과 부착(송출)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총 335개 단체·기업의 광고가 송출됐다.

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원대상 선정 시 청년층의 창업지원을 위해 희망광고 공모에 응모한 기업들 중 청년스타트업의 경우 가산점을 부여하고 동점자 처리 등을 우대·선정할 계획이다.

공모소재는 ▲기부·나눔·자원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사회적 약자의 인권·권익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의 활동 ▲시민·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의 창업스토리, 기업의 사회적 참여 등 공익성이 있는 사연 등이다. 공모기간은 오는 9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이다.

희망광고 응모대상은 비영리법인·단체나 전통시장·장애인기업·여성기업·협동조합·사회적기업·공유기업 등으로 서울시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한다. 다만 공모개시일 기준으로 최근 2년 이내에 선정됐던 단체·기업은 제외된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단체는 서울시로부터 디자인 기획·인쇄·부착 및 영상제작 등 광고 전반에 대한 지원을 받게 된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디자인 기획과 영상 제작에 전문성을 갖춘 청년스타트업 등이 참여해 보다 수준 높은 광고물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응모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5월 중으로 최종 선정된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광고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홍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이나 비영리단체 등에게 희망광고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경제환경에서 활로를 찾고 있는 청년스타트업체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