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인터뷰]'부부의 세계' 심은우 "유재석이 날 알아봐 신기...인기 실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0:00:00
'복면가왕'서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주목
뮤지컬 전공...기회 되면 뮤지컬 해보고 싶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민현서 역을 맡은 배우 심은우가 지난 26일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5.27.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톱 MC 유재석도 '부부의 세계'의 애청자라며 날 알아봐줘서 신기했다"
 
'부부의 세계' 민현서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심은우가 드라마 종영후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설레임을 보였다.

2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심은우는 "드라마 끝난후 굉장히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예능은 유명한 사람들만 나가는 줄 알았는데, 예능에도 출연했다"며 "연예인 패널 분들이 알아봐주는 게 너무 신기하다"고 쑥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도 "'런닝맨'에서 제가 좋아하는 유재석이 '부부의 세계' 엄청 애청자시더라. 바로 '현서씨' 하며 알아봐줬다"며 여전히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심은우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JTBC 금토극 '부부의 세계'에서 데이트 폭력 피해자이자 김희애(지선우 역)의 조력자 '민현서'를 연기했다.

심은우는 민현서에 깊게 빠졌었다. "촬영을 마치고 집에 가는데 머리가 아프고 토할 것 같은 멀미가 왔다"며 "알고보니 '감정 멀미'라더라. 현서를 연기하면서 3번 정도 이런 걸 겪었다"고 말했다. 특히 "지선우가 현서 집에 찾아와 구해주는 장면이 있었는데 촬영 당시 감정적으로 차오르고 많이 울었다"고 회상했다.
 
민현서를 '인생 캐릭터'로 꼽았다. 그는 "현서는 내게 다시 오지 않을 인물이다. 이런 캐릭터를 또 만날 수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드니 너무 소중하다"며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 인생 캐릭터"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 민현서와 비슷한 점이 있긴 하지만 그보단 덜 우유부단하다. 심은우는 "현서처럼 사람을 잘 믿고 한 번 믿으면 끝까지 믿으려고 하는 성향은 있다"면서도 "현서보다는 칼 같아서 딱 잘라낼 수 있다. 현서처럼 계속 그 사람을 못 벗어나진 않을 것 같다"며 단호한 면도 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민현서 역을 맡은 배우 심은우가 지난 26일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5.27.  photo1006@newsis.com

현실에서의 연애는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을 선호한다. 그는 "정서적 공감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이 좋다. 같이 있는 시간을 중요하게 여긴다"며 "물리적 거리감이 중요해서 원거리 연애는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부부의 세계가 남긴 이태오의 명대사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는 말에 대해 "혼자 빠진 건 죄가 아니지만 행동으로 옮긴 건 죄"라고 선을 그었다.  "죄는 아니다. 사람은 연약한지라 누구나 흔들릴 수 있다"면서도 "생각이야 할 수 있겠지만 그걸 감히, 자기 자식을 키워준, 많은 세월을 함께 한 여자에게 불량하게, 적반하장으로 그렇게 한 것은 잘못했다"고 강조했다.

심은우가 생각하는 '부부'란 무엇일까. 그는 "가족 그 이상의 의미"라며 "미혼자로서는 가늠할 수 없는, 감히 예측할 수 없는 밀접한 관계인 것 같다"고 답했다.

'부부의 세계'가 비(非)혼 장려 드라마라는 별칭을 얻은 데 대해서는 속상한 마음이 있다. 심은우는 "그렇게들 생각할 수 있겠지만 오히려 건강한 가정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할 수 있다"며 "인규와 현서도 극중엔 안 나왔지만 과거에 분명 가족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깨진 환경에서 자라났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 선우도 온전한 가정에서 자라지 못했고 그게 아들에 대한 집착으로 이어지지 않았나"라며 "사회에 오히려 경각심을 주는 드라마다. 원래도 비혼주의자는 아니지만 나중에 내가 결혼할 때는 더 신중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단 '결혼을 일찍 할 거냐'는 질문에는 "그렇진 않다"고 웃었다.

배우 김희애를 "진심으로 존경한다"고 극찬했다. 심은우는 "김희애 선배님은 연기도 짱짱이지만 연기력뿐 아니라 현장에서 스태프, 배우 등 모든 사람들에게 대하는 태도들이 멋지다"며 "대한민국 톱배우인데도 저렇게 잘할 수 있구나, 그런 부분에서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민현서 역을 맡은 배우 심은우가 지난 26일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5.27.  photo1006@newsis.com

차기작으로는 현서와 다른 밝은 캐릭터를 하고 싶다. 그는 "현서와는 아예 다른 모습이면 좋겠다"며 "한 가지 역할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젊은 배우인 만큼 변화에 도전하고 싶다. 많이 웃는 역할도 좋다"고 기대했다.

최근 '복면가왕'에서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주목받은 데 대해서는 "사실 뮤지컬이 전공인데 주변에 더 잘하는 친구들이 많아 접었었다"며 "복면가왕을 위해 노래 연습을 열흘 정도 했는데 너무 재밌더라. 기회가 된다면 뮤지컬도 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해 보고 싶은 역할로는 뮤지컬 '렌트'의 '미미'를 꼽았다.

요가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배우라는 직업은 선택받아야 하고, 누군가 내 연기를 봐줘야 해서 불안한 일"이라며 "요가를 시작했는데 그간 밖에 있던 시야를 내 안으로 갖고 들어올 수 있었다"고 했다. "남들이 원하는 무엇, 남들이 좋아하는 연기가 아니라 내가 좋아하고 내가 해석할 수 있는 힘이 생겼다"는 것.

심은우는 "'부부의 세계'에 참여하고 현서라는 역할을 연기하게 된 건 진짜 큰 행운"이라며 "보내주신 기대와 사랑에 배신하지 않게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