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의원 다주택 신속 처분…이행 시기 개별 발표키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9 16:44:30
"지도부의 주택 처분 서약 신속 이행 요청 수용"
부동산 정책 난상토론…세제·임대사업자 등 총망라
일하는 국회법, 21대 국회 1호 당론 만장일치 채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01.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다주택 보유 의원들이 자발적으로 신속하게 부동산을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행 시기 등 구체적인 계획은 개별 의원들이 공개리에 밝히기로 했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브리핑을 통해 "지도부는 서약한 의원들의 다주택 해소를 신속하게 진행해주기를 요청했다"며 "이에 대상 의원들은 지도부 요청을 수용해 빠른 시일 내에 (처분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주택 처분 시한과 관련해선 "개별 의원들이 스스로 이행 계획을 밝힐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다주택 처분을 모두들 받아들였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네, 다들 수용했다"며 "이행 계획은 (개별적으로) SNS나 홈페이지 등에 밝힐 예정"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또한 "부동산 대책 관련해서 정부의 대략적 방향성에 대해 설명했고 이에 대해 많은 의원들의 자유발언에서 열띤 토론이 있었다"며 "8명 정도가 부동산 대책에 대해 다양한 대안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의원들의 제언은 양도소득세·종합부동산세 등 세제부터 임대사업자 제도 개선, 교통·금융대책과의 연계 등을 총망라한 아이디어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또한 '일하는 국회법'을 21대 국회 1호 당론 법안으로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관련 법안은 김태년 원내대표가 대표 발의하고 소속 의원 전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한다.

홍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1호 당론으로 일하는 국회법을 채택하는 것을 결의했다"며 "김태년 원내대표가 대표발의하게 됐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