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빈소' 이틀째 추모행렬…염수정 추기경 등 조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1 12:10:49
최장집 교수, 김현미 장관 등도 빈소 조문
이탈리아 등 각국 대사관서도 빈소 찾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에는 11일에도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소수의 일반인들도 빈소를 찾는 모습이 보였다.

이날 빈소에는 오전 9시25분께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가 방문했다. 최 교수는 오전 9시35분께 빈소를 나와 "너무 놀랐다. 앞으로 할일도 많고 그런데, 꼭 이러시지 않아도 되는데"라면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 죽음으로 모든 것을 답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오전 9시42분에는 염수정 추기경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빈소를 찾았다.

염 추기경은 오전 10시께 빈소에서 나와 "유족에게 위로를 드리고, 고인을 위해서 기도했다"고 말했다. 오전 9시50분에 빈소를 나선 정 이사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조문객들이 11일 오전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서 분향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시민분향소 조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2020.07.11.myjs@newsis.com
오전 9시23분께에는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빈소를 찾았다가 오전 10시10분께 빈소를 떠났다. 앞서 오전 8시55분께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전 10시58분께 빈소를 찾았고, 오전 11시9분께 빈소를 떠났다. 취재진 질문에는 한마디도 답하지 않았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오전 11시께 빈소를 떠나면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1일 오전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서 시민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시민분향소 조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2020.07.11.myjs@newsis.com
이날 오전에는 각국 대사관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오전 11시28분에는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 이탈리아 대사가 빈소를 찾았다. 주한 미얀마 대사관, 주한 브라질 대사관, 주한 캐나다 대사관 관계자들도 이날 오전 중 빈소에 모습을 보였다.

이날 오전 중 소수의 일반인들도 빈소를 찾는 모습이 보였다. 이들도 대체로 취재진의 질문에 "인터뷰 안 한다"면서 답변을 거부하거나, 질문에 답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1일 오전 중구 서울광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가 차려져 있다. 시민분향소 조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2020.07.11.myjs@newsis.com
박 시장은 경찰에 피소된 다음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9일 고소장 접수 직후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된다. 고소 내용은 성추행 관련 내용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빈소는 전날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이며, 발인은 13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