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개막 앞둔 MLB, 확진자 추가…선수 71명 등 83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1 15:59:58
associate_pic
[시카고=AP/뉴시스]미 프로야구(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릭 렌터리아 감독이 3일(현지시간)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20.7.4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시즌 개막을 앞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

MLB 사무국은 11일(한국시간) "선수와 구단 직원들을 포함해 83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 중 선수는 71명, 구단 직원은 12명이다. 총 30개 구단 중 28개 구단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만큼 코로나19가 널리 퍼져있다.

앞서 MLB사무국은 '서머 캠프'를 열기 전 선수와 직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중 선수 58명을 포함해 6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만 팀 훈련에 참가할 수 있었는데, 팀 훈련 재개 후 17건이 추가 확인됐다.

메이저리그는 오는 24일 개막한다. 팀당 60경기만 치르는 '초미니 시즌'이다.

하지만 일부 선수들은 코로나19 우려로 시즌을 포기하고 있다. 최근 쌍둥이 아빠가 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버스터 포지도 아이들의 건강을 염려해 시즌 불참을 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