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속보]박원순 전 비서 측 "성추행 4년간 있었다" 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14:08:05  |  수정 2020-07-13 14:08:32
[서울=뉴시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13일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후 서울추모공원으로 봉송되자 한 시민이 장의차량에 손을 얹고 있다. 2020.07.13.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