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수사해달라"…계속되는 고발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0:53:44
"靑·경찰, 박원순에 성추행 피소 유출" 의혹
고소장 접수 다음날 박원순 유서쓰고 잠적
벌써 고발장만 4건 접수…수사로 이어지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지난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공개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2020.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청와대와 경찰 관계자들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으로 고소당한 사실을 누설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이 연이어 접수되고 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15일 오전 10시 청와대 및 경찰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앞서 박 시장을 고소한 비서 측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며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겐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목도했다"고 주장했다.

경찰과 비서 측의 설명을 종합하면 박 시장에 대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행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고소장은 지난 8일 오후 4시께 서울경찰청에 접수됐다. 이후 경찰은 지난 9일 오전 2시30분까지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고, 박 시장이 유서를 쓰고 공관을 나선 것은 같은날 오전 10시40분께다.

이에 법세련은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은 수사 중이던 경찰과 내용을 전달받은 청와대밖에 알 수 없다"라며 "피해자가 수사정보 유출이라는 공권력의 횡포에 의해 보호받지 못한다면 성폭력에 고통받는 여성들의 고발은 더욱 위축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외에도 고소 사실이 누설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고발장은 연달아 접수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날 시민단체 활빈단, 미래를 여는 청년변호사모임, 자유대한호국단도 청와대 및 경찰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대검에 고발했다.

한편 서울 성북경찰서는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진행하고 있다. 타살 혐의점 등 사망 경위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경찰의 설명이지만, 고소 누설과 관련된 단서가 나올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