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세월호' 유병언회장 차남 美서 체포…NYT "오랜 미스터리 종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4 08:37:51
"한국 범죄인 인도 요청 따라 뉴욕 자택서 체포"
associate_pic
[진도=뉴시스]류형근 기자 = 지난 2014년 4월16일 해경과 해군 등이 경비정을 동원해 세월호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 2020.07.24.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차남인 유혁기씨가 세월호 참사 관련 혐의로 미국 뉴욕에서 체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미 법무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 유씨가 전날인 22일 뉴욕 웨스트체스터 소재 자택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체포는 한국이 미국을 상대로 제기한 범죄인 인도 요청에 따른 것이다.

유씨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559억원 규모의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소재가 불분명한 상황이었다.

NYT는 "가장(유병언)의 차남인 유혁기는 한때 부친의 종교·사업 제국의 상속인으로 여겨졌지만 (소재를) 찾기가 힘들었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또 유씨를 "한국 수사관들이 국가를 엄청난 충격에 빠뜨린 유람선 침몰을 둘러싼 스캔들 중심인물로 간주하는 남자"라고 평가하며 "이번 체포는 그의 소재를 두고 제기된 오랜 미스터리를 종결짓는다"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