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허성무 창원시장, 지역 국회의원과 정책간담회로 '첫 상견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4 14:25:23
의원들 "시정 주요 과제와 현안 해결에 초당적 협력 약속"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제21대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를 갖고 있다. 간담호에는 박완수, 강기윤, 윤한홍, 최형두, 이달곤 의원이 참석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2020.07.24.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창원의 미래 10년은 지나온 10년과는 달라야 합니다. 통합 10주년을 맞이하는 대변혁기인 올해 창원이 대한민국 동남권을 주도하고 성장거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오직 시민만을 바라보며 함께 뜁시다. 여당은 제가 맡고, 의원님들께서는 소속당을 맡아주신다면 창원을 바꾸는 대변혁이 완성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2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제21대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이 같이 강조했다.

간담회는 21대 지역 국회의원과 가진 첫 상견례로, 지역 주요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사업 계획 공유와 내년도 국비 확보 방안을 함께 찾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박완수(의창구, 미래통합당), 강기윤(성산구, 미래통합당), 윤한홍(마산회원구, 미래통합당), 최형두(마산합포구, 미래통합당), 이달곤(진해구, 미래통합당) 의원 등 창원지역 국회의원 전원이 참석했다.

허 시장은 "그동안 당적이 달라 불편한 관계가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면서 "우려할 필요가 없으며, 파트너십은 걱정 안 해도 된다"고 자신했다.
 
이에 국회의원들도 "초당적 파트너십을 발휘해 다함께 현안을 적극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간담회에서는 100만 대도시 특례시 지정을 비롯한 공통 현안 7건, 구별 현안 15건 등 총 22건의 지역 현안이 논의됐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제21대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를 갖고 있다. 간담호에는 박완수, 강기윤, 윤한홍, 최형두, 이달곤 의원이 참석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2020.07.24.photo@newsis.com
그동안 창원시는 특례시 지정을 최우선 시정 목표로 삼아 104만 시민을 비롯해 정치권과 학계, 언론 등과 공동 대응해왔지만 법안은 제20대 국회 마지막 행안위 소위에서 상정도 되지 못한 채 폐기됐다.

허 시장은 "지방분권의 마중물이 될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최종 통과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제20대 국회의 무능과 무관심으로 인해 불발돼 104만 창원시민이 큰 실망에 빠졌다"며 "제21대 국회에서는 자치분권의 열망을 짓밟는 행위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법안 최우선 처리에 초당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또 "지역의 대표 기업인 두산중공업과 STX, GM 등 대형 사업장에서 대규모 구조조정이 발생하고, 코로나19로 지역 경기가 더욱 위축돼 여느 때 보다 지원이 절실하다"며 "성산구 지역의 고용위기지역 신규 지정도 시급한 안건"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창원대 의과대학 설립, 광역 연계 국가철도망 신규 사업 반영, 에너지산업 융복합 단지 지정, 스타트업 파크 조성, 마창대교 통행료 인하, 합성1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진해중앙시장 상권 르네상스사업 선정 등 산업기반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에 대해 국회의원들은 "창원의 발전과 시민의 살림살이 제고에는 여야와 시정, 국정이 따로 없다"며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당연하다. 통합 10주년인 올해 안에 특례시 지정과 재정 인센티브 지원이 연장 될 수 있도록 최우선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