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 병의원

복부비만 남성, 전립선암 발병 위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4 11:20:06
체질량지수 따라 최대 60% 차이
"고지방식 줄이고 운동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복부 비만이 있는 남성 일수록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유신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은 전립선암 발병과 체중·허리둘레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체중보다는 복부비만이 전립선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50세 이상의 성인 남성 190 여만 명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복부비만이 없는 남성의 경우 1.1%에서만 전립선암이 발병한 데 비해 복부비만(허리둘레 90cm 이상) 남성의 경우 5.1%에서 전립선암이 발병했다.

특히 체중과 신장만으로 비만 유무를 평가하는 체질량지수를 기준으로 과체중(BMI 25이상 30 미만), 비만(BMI 30 이상)에 해당하는 남성들도 허리둘레에 따라 전립선암 발병 위험도가 60% 이상 차이가 났다.

구체적으로는 체질량지수 과체중 그룹에서 허리둘레를 기준으로 전립선암 발병 위험도를 도출한 결과 85cm 미만은 위험도 0.99, 85cm 이상~90cm 미만은 1.04, 90cm 이상~95cm 미만은 1.21, 95cm 이상은 1.69로 나타났다.

하유신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복부비만이 전립선암의 발병 위험요소로 입증됐다"며 "복부비만이 있는 남성은 전립선암을 예방하기 위해 고지방식을 줄이고 꾸준히 운동하는 생활습관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BMC Cancer'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