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대니엘 강, 2주 연속 LPGA투어 우승…리디아 고 준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0 08:38:58
associate_pic
[실베이니아=AP/뉴시스]미국 교포 대니엘 강이 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CC에서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니엘 강은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해 17번 홀까지 단독 선두를 지킨 리디아 고에 1타 차 극적 역전승을 거두며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2020.08.10.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재미교포 대니엘 강(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2주 연속 정상에 섰다.

대니엘 강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3개를 쳐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친 대니엘 강은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조디 이워트 섀도프(잉글랜드)를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약 5개월 만에 재개된 LPGA 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대니엘 강은 2주 연속 우승을 거머쥐었다. 통산 다섯 번째 우승을 신고했다. 25만5000달러(한화 약 3억원)의 우승상금을 차지한 대니엘 강은 이번 시즌 상금랭킹에서도 1위에 올라섰다.

리디아 고는 우승을 노렸지만, 마지막 날 1타를 잃은 부진 끝에 14언더파 270타로 아쉽게 공동 2위에 머물렀다. 마지막 18번홀에서 범한 더블보기가 치명적이었다.

호주교포 이민지는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해 단독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지은(28)은 6언더파 278타로 공동 20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이다.

전지원(23)은 4언더파 280타로 공동 34위, 양희영(31)은 3언더파 281타로 공동 38위에 자리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과 3위 박성현(27) 등 세계 톱 랭커들이 코로나19 여파로 대거 불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