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호남 방문한 주호영 "4대강 지역 어디서 물난리 났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0 17:48:29
"예산 부족하다면 4차 추경하는 것 반대는 안해"
"태양광으로 산림 훼손…국정조사도 검토할 것"
associate_pic
[하동=뉴시스]차용현 기자 = 10일 오후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주호영 원내대표, 하영제 사천남해하동 국회의원 등 미래통합당 당 지도부가 경남 하동군 화개면 소재 화개장터 수해현장을 찾아 재난 피해지역을 둘러보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2020.08.10. con@newsis.com
[서울·하동=뉴시스]김성진 최서진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정치권에서 공방이 격화되고 있는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책임 떠넘기기를 하는 것은 여당으로서 무책임하다"고 목소리를 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하동 화개장터 수해현장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의 4대강 사업 비판 목소리에 대해 "4대강 지역 어디에서 물난리가 났냐"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4대강이 아닌 섬진강 쪽에서 가장 많은 피해가 생겼다"면서 "그 피해 원인은 토사로 하상(河床·하천바닥)이 높아져서 그걸 준설해야 하는데 안하니깐 물그릇이 작아져 둑이 다 터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것을 놓고 다시 정쟁 차원에서 할 것이 아니다"라며 "전문가 의견을 들어서 수해 방지에 필요하면 빨리 토사를 준설해서 물그릇을 크게 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두 번, 세 번 또 이런 피해가 똑같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4대강(사업)을 한 지역은 낙동강 일부 구간, 제방이 약한 지역만 그렇지, 4대강 사업 이후 범람이나 물피해 없고 사망자 수도 줄었다"며 "그런 과학적 데이터를 놔두고 다시 책임을 떠넘기기 하는 것은 여당으로서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정부의 태양광 발전 사업에 대해서는 "전국 1000여 곳에 산사태가 났다"며 "태양광을 하기 위해 산림을 훼손하고 제대로 안 한 곳에서 토사가 유출돼서 수해가 극심하다는 제보가 있어서 지금 해당 상임위를 중심으로 전국 태양광으로 임야를 훼손한 지역이 있는지 보고받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런 사태가 나기 전에 탈원전이라든지, 태양광으로 인한 산림훼손 등을 점검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에너지 특위'를 만들자고 제안을 했고 민주당도 거부를 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더 나아가서 (태양광 발전 사업에 대해) 국정조사까지 할 것인지는 더 면밀히 검토해서 입장을 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집중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서는 "현재 쓸 수 있는 예산을 조속히 집행해서 피해예방을 하고 그래도 부족함이 있다면 추경하는 것을 반대하지는 않겠다"며 원론적인 찬성 입장을 밝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화개장터 수해현장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추경에 대해 "정부가 지금 예결위를 동원해서 쓰느라고 돈이 부족하다면 어쩔 수 없이 4차 추경을 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전남 구례와 경남 하동 수해현장을 방문,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을 만나 위로를 건넸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