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피해 주민들 "좀 살려 달라" 호소…文 "특별재난지역 속히 지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1 15:10:51
文대통령,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 주재
김영록, '구례·곡성·담양·장성·화순·나주' 특별재난지역 지정 건의
김경수 "섬진강 유역인 하동·합천 피해 크다…신속히 지정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 참석해 전남과 경남 지역 주민과 국방, 농림, 환경, 해수부 장관으로부터 피해상황 등을 보고 받고 있다. 2020.08.11.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주재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는 특별재난지역 신속 지정을 건의하는 요청들이 빗발쳤다.

화상으로 연결돼 지방자치단체 피해 상황 보고에 나섰던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극심한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곡성·담양·장성·화순·나주 지역에 대해,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경남 하동·합천 지역에 대해 정밀 피해 조사 전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건의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에 6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많이 봤기 때문에 구례·곡성·담양·장성·화순·나주 지역에 대해서는 정밀한 피해조사 전이라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을 건의 드린다"고 말했다.

김경수 지사는 "하동과 합천의 피해가 큰 편"이라며 "하동은 섬진강 유역이고, 합천은 황강 유역이다. 다 국가하천 유역이고 국가하천의 관리 과정에서 발생한 피해이기 때문에 하동과 합천 지역은 정밀조사 이전이라도 하동과 합천의 경우에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하게 지정해 주실 것을 건의를 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어진 피해 현장 상황 점검 자리에서도 같은 목소리가 쏟아졌다.

영상으로 연결된 이을재 전남 구례군 지역자율방재단장은 "대통령님께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제1순위로 해 정말로 우리 좀 살려달라"며 "발 벗고 일어나게 저희들도 열심히 하겠다. 정말 제발 좀 도와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 참석해 김경수 경남지사로부터 피해상황 및 긴급복구계획을 보고 받고 있다. 2020.08.11. dahora83@newsis.com
김민성 하동군 새마을지도자는 "하동이 재난지역에서 배제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대통령님께서 지금 이 시기에 우리 하동에 큰 힘을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그리고 앞으로 복구 작업이 많이 남았지만, 많이 또 열심히 도와서 복구 작업에 큰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이번에 많은 재산 피해나 망연자실함은 충분히 상상이 간다"며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을 빠르게 지정하는 것을 비롯해서 하루 빨리 복구가 이루어지고, 또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가 특별재난지역 지원 등을 통해서 좀 더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바라는 마음도 잘 이렇게 알고 있다"며 "먼저 피해가 확인된 지역부터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시작했는데, 지금 최근에 피해가 발생한 지역들에 대해서도 빠르게 피해 합동조사를 마쳐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서두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일손이 부족한 부분에서도 민간이나 자원봉사자에게만 맡기지 않고 정부에서도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총동원해서 빠르게 복구 작업을 마치고, 또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 상향 필요성 등을 포함해 시스템 재점검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8.11. dahora83@newsis.com
김영록 지사는 "재난지원금이 조금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사망·실종 구호금이 1인당 1000만원인데 근 2000만원 정도는 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 주택침수 재난지원금 역시 상향해 피해 상황에 따라 차등 지급돼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경수 지사도 "재난 시 국민들에게 지원되는 재난지원 시스템도 한번 같이 점검해 주셨으면 한다"며 정부 지원 재난지원금뿐 아니라 민간의 재해구호협회가 관장하는 국민성금 지급 시스템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섬진강 유역 범람과 관련해서도 "하천 관리 시스템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점검을 함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이인영 통일부 장관, 추이매 법무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경우 해외 출장으로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대신 참석했다.

아울러 정경두 국방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집중호우 피해 현장에서 화상으로 연결돼 상황 보고에 나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