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정정순 의원 캠프에 자원봉사자 명단 유출한 2명 구속 기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4 18:03:53
개인정보 유출 혐의…청주시의원도 소환 임박
검찰, 정 의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는지 살펴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국회의원의 21대 총선 과정에 불법적으로 관여한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청주지검은 정 의원의 외조카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직선거법 위반,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면담강요)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청주시자원봉사센터 전 직원 B씨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A씨와 B씨는 청주시자원봉사센터에 등록된 상당구 지역 자원봉사자 3만명의 개인정보를 선거 사무실에 유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기부행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선거 관계자 C씨의 신병처리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자원봉사자 명단 유출과 금품 제공 행위에 정 의원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는지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총선 과정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모 청주시의원에 대한 소환 조사도 임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초선으로 당선한 정 의원은 지난 6월11일 선거캠프 회계책임자 D씨에게 피소됐다. 정 의원 캠프에선 선거 후 논공행상을 놓고 내부 갈등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D씨는 검찰에 회계 자료와 정치자금 및 후원금 내역, 휴대전화 녹음파일 등을 제출했다.

정 의원은 의혹이 불거진 뒤 입장문을 내 "회계책임자에게 불법이나 부정한 것을 지시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giz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