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국무 "유엔, 이란 무기금수 연장 안한다면 미친 짓"(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5 02:16:08
IAEA 사무총장과 회담...이란에 사찰단 접근 허용 촉구
폼페이오 "모든 외교적 수단 동원해 반드시 연장"
안보리, 연장안 표결...中·러 반대로 부결 예상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란에 대한 무기 금수를 연장하지 않는다면 '미친 짓'(nuts)이라고 강력 주장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과 만나 이란의 핵활동 문제 등을 논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IAEA의 사찰 활동 유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그로시 총장은 이란이 핵활동에 대한 IAEA의 정보·접근 허용요청에 응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는 전날 이란에 대한 유엔의 무기 금수 연장안을 표결에 부쳤다. 결과는 14일 추후 나올 예정으로,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부결 가능성이 높다.

폼페이오 장관은 "세계 최대 테러리즘 후원국이 무기를 사고 팔도록 허용할 순 없다. 그 건 미친 짓"이라며 "전 세계에 우리와 함께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 무기 금수 조치가 만료되지 않도록) 외교적 수단 안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란 외무부는 미국의 움직임을 '경제적 테러리즘'이라고 규탄했다.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2015년 이란과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을 체결한 뒤 2020년 10월 대 이란 무기 금수를 해제하는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했다.

미국은 그러나 2017년 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JCPOA를 탈퇴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무기 금수 조치가 연장되지 않을 경우 핵협정 이후 철회한 이란 제재를 전면 복원하는 '스냅백(snapback)'을 가동할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JCPOA의 다른 참가국들은 미국이 협정에서 탈퇴했으므로 스냅백을 가동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미국은 자신들이 협정의 원년 참가국이자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그럴 권한이 있다고 반박했다.

국제사회에서는 무기 금수 조치를 연장할 경우 이란이 JCPOA에서 완전히 탈퇴하고 핵무기 개발에 다시 속도를 낼 수도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