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KT, 두산 잡고 3연승…배정대 끝내기 홈런 '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8 22:20: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wiz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KT 황재균의 2타점 적시타에 득점한 조용호, 심우준이 덕아웃에서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09.09.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T 위즈가 두산 베어스를 잡고 3연승을 달렸다.

KT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연장 11회말 터진 배정대의 끝내기 솔로 홈런에 힘입어 5-4로 승리했다.

배정대는 4-4로 팽팽하게 맞선 11회말 두산 박치국을 상대로 홈런(시즌 13호)을 때려내 경기를 끝냈다. 배정대의 개인 통산 두 번째 끝내기 홈런이었다.

이날 배정대는 6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KT 선발 소형준은 5이닝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불페진의 난조로 시즌 11승 달성에 실패했다.

장성우는 1회말 스리런 홈런(시즌 9호)을 터뜨려 기선 제압에 앞장섰고, 강백호는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3연승을 올린 KT는 시즌 61승1무47패를 기록해 상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5위 두산(58승4무48패)은 3연패를 당했다. 이제 5위 자리마저 불안한 상황에 놓였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5⅔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4실점 투구로 시즌 10승 달성에 실패했다.

KT는 1회말 배정대와 멜 로하스 주니어의 안타로 1사 1, 2루를 찬스를 잡았다. 이어 강백호의 좌전안타로 1점을 뽑았다. 곧바로 장성우의 3점포가 터지면서 4-0으로 달아났다.

소형준의 호투에 막혀 무실점에 그쳤던 두산은 4회초 추격을 시작했다. 정수빈과 김재호, 박세혁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만회한 두산은 최주환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두산은 2-4로 끌려가던 8회 김재환의 우월 솔로 홈런(시즌 21호)을 앞세워 KT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두산은 9회 KT 마무리 김재윤을 상대로 동점을 만들었다. 2사 2루에서 최주환이 1타점 2루타를 날려 4-4로 균형을 맞췄다.

경기의 마침표는 KT가 찍었다. KT는 연장 11회 배정대의 홈런포가 터지면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KT 6번째 투수 전유수는 1이닝 무실점 호투로 구원승을 챙겼다. 시즌 4승째(2패)를 수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