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방역수칙 지킬테니 열게 해달라"…노래방 업주들 읍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9 20:59:01
19일 오후 국회 앞에서 장례식 퍼포먼스 진행
'사업자등록증' 사본 사진에 검은 띠까지 둘러
"90일간 영업 못해 우리 업주들은 너무 지쳤다"
"삶과 죽음의 기로에서 헤맨다…매일이 장례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2단계로 완화된 지난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의 한 노래연습장과 코인 노래방의 간판에 불이 꺼져있다. 2020.09.14.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정부가 지역별로 지정한 엄격한 고도의 방역수칙을 지키며 매장을 운영할 수 있는 기회를 주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세 달 넘게 영업을 못한 코인노래연습장 업주들 약 10여 명이 19일 오후 국회 앞에서 '사업자등록증 사본'에 검은 띠를 두르고 장례식 퍼포먼스를 열고, 이같이 호소했다.

이날 오후 1시께 서울 영등포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 모인 코인노래연습장 업주들은 노래방 영업을 허가한다는 사업자등록증 사본을 액자에 넣어 검은 띠를 두르고, 절을 하는 등 장례식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해당 퍼포먼스에는 화환까지 등장했다.

이들은 "지난 4월 2주간의 휴업 권고를 아무 조건없이 이행했고, 지난 5월에는 50일간의 강제 집합금지 명령을 충실히 따랐다"면서 "코인노래연습장에서의 확진자가 전혀 없음에도, 집회발·교회발·소모임발 확진이 이어지면서 지난 8월부터 또다시 2차 강제 집합금지 명령이 시작됐다. 90일간 영업을 하지 못한 우리 업주들은 너무 지쳤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 관계자들과 참석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전국 코인노래연습장 생존권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09.09. radiohead@newsis.com
그러면서 "더 이상 버틸 재간이 없다. 이대로 가면 코인노래연습장 업주들은 다 죽는다"고 호소했다.

이날 업주들은 호소문 낭독과 장례식 퍼포먼스 이후 서강대교까지 행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찰의 만류로 행진 행사는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오후 1시께 시작된 이번 퍼포먼스는 오후 2시께 끝이 났다.

이들은 "국회는 민의의 전당의 상징이다. 그래서 여기에 모였다"면서 "삶과 죽음의 기로에서 헤매는 업주들에겐 매일매일이 장례식과 같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가 평생 모은 재산으로 만든 우리의 삶의 터전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게 해달라"며 "우리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달 30일부터 시작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지난 14일 종료했다. 하지만 대신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이달 27일까지 연장됐다. 이 때문에 고위험시설인 노래연습장은 여전히 영업이 불가능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