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146명…수도권 전담병상 13개 남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0 13:07:57
코로나19로 383명 숨져…치명률 1.67%
중환자 병상 중 확진자 입원 가능 40개
associate_pic
[서울 뉴시스] 박민석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6명으로 36일째 세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0.09.18.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5명 늘었다. 중증 단계 이상 환자는 6명 줄었으나 가용 가능한 중환자 병상은 40개에 그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0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 대비 5명 늘어난 383명이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67%다

지역별 사망자 수는 대구가 193명(%)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 62명, 경북 55명, 서울 47명으로 뒤이었다. 인천 8명, 부산 4명, 강원·광주·대전 각각 3명, 울산·충남 각각 2명, 충북 1명 순이었다. 세종, 전북, 전남, 경남, 제주에서는 코로나19로 숨진 확진자가 없다.

최근 2주간 발생한 사망자는 49명이다. 하루 평균 3.5명이 숨졌다.

위중·중증 환자 수는 6명 줄어 146명이다.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ECMO) 또는 CRRT(지속적신대체요법) 치료 행위가 이뤄지거나 산소마스크 치료를 받는 환자들을 말한다.

중증 단계 이상 환자 수는 지난 11일 175명으로 정점을 기록한 뒤 감소 추세를 보였다. 150명대를 넘은 지난 3일 이후 17일만에 처음 140명대로 내려왔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병상관리반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86개 중 입원이 즉시 가능한 병상은 13개다. 서울 7개, 인천 1개, 경기 5개가 비어있다.

전국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517개다. 다만 이 병상에는 코로나19 환자는 물론 다른 질병을 앓는 일반 중환자가 입원해 있는 경우도 있다.

이 중 코로나19 확진자 입원 가능 병상은 40개다. 서울 4개, 인천 1개, 경기 4개 등 수도권 9개다. 타 지역에서는 충북이 9개, 제주가 6개를 갖추고 있다. 부산·대구 각각 4개, 강원·경남·울산 각각 2개, 경북·전남 각각 1개다.

광주, 대전, 충남, 전북은 확진자가 입원 가능한 중증환자 치료병상이 남아 있지 않다.

전국에서 확진자가 입원 가능한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전체 4120개 중 2763개다.

정부는 현재 수도권과 전국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추가 지정을 추진 중에 있다.

무증상·경증 환자가 입소하는 생활치료센터는 현재 16곳에서 3923명 정원이 운영되고 있다. 지난 19일 기준으로 512명이 입소, 가동률 13.1%를 보이고 있다. 3411명이 입실할 수 있다. 입소자는 하루 새 18명이 줄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