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北, 수년간 2030억원대 돈세탁…美 주요 은행 뚫어" NBC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1 08:32:28
"중국 기업 등 조력으로 제재 회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15일 보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 현장을 방문 모습. (사진=노동신문 캡처) 2020.09.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북한이 일련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수년 동안 무려 2000억원이 넘는 규모의 돈세탁을 이어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언론 NBC는 20일(현지시간)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 및 버즈피드뉴스, 전 세계 400명 이상 언론인들과의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조사한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 'FinCEN'의 의심활동보고서(SARs)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문건은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부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초기인 2008~2017년 단속 내용을 주로 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기간 북한 연계 단체가 행한 수상한 돈세탁 규모는 무려 1억7480만달러(약 2033억7900만원)에 이른다.

돈세탁은 특히 JP모건, 뉴욕멜런 등 미 금융기업을 통해 이뤄졌다고 한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재무부 대북 제재 담당으로 일했던 전 당국자 에릭 로버는 NBC에 "전반적으로 북한은 미 금융 시스템에 접근하기 위한 합심 공격을 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특히 문건에는 북한이 종종 중국 기업의 도움을 받아 제재 레이더를 회피하는 행위를 이어왔다는 내용이 담겼다. 보도에 따르면 문건에는 북한이 접경 지역인 단둥 소재 기업을 통해 노골적으로 돈세탁을 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와 관련해 미 당국은 지난 2016년과 2019년 마샤오훙이라는 기업인과 단둥 훙샹 산업개발회사, 그리고 해당 회사 경영진을 돈세탁 및 북한의 제재 회피 조력 혐의로 기소했다. 그러나 피고인 중 누구도 인도가 이뤄지지 않아 사건은 미결 상태라고 한다.

아울러 JP모건은 지난 2015년 1월 미 재무부에 북한과의 연계 가능성이 있는 의심스러운 금융 거래를 보고했는데, 관련 보고에서 적시된 11개 기업에도 북한 및 이란 상대 제재 회피 및 금수 조치 위반 등 혐의로 중국 기업이 거론됐다.

JP모건이 보고한 거래는 주로 2011~2013년 이뤄졌으며, 규모는 8920만달러(약 1037억8400만원)에 달한다고 한다. JP모건은 해당 거래 관련 기업을 상대로 대북 송금 의심 활동에 관한 경고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까지 유엔에서 북한의 제재 위반 행위를 추적해온 휴 그리피스는 NBC에 규제 당국과 미국 및 유럽 은행의 정보 공유 중요성을 강조하며 "미국과 더 광범위한 국제 사회가 (대북 제재에) 성공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