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동네키움센터 어떻게 운영할까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06:00:00
서울시, 우리동네 키움센터 관련 공론장 개설
22~내달 21일까지 30일간 의견 수렴 후 반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우리동네 키움센터 관련 카드뉴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9.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맞벌이 가정 76.5%가 돌봄 공백을 겪은 가운데 초등학생 양육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에서 운영 중인 '우리동네 키움센터'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어떻게 운영돼야 할까.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맞벌이 가정 중 76.5%가 돌봄 공백을 겪고, 초등학생 46.8%가 평일 낮 시간 동안 보호자 없이 집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시 초등 돌봄 시설은 휴원 중인 상황이지만 우리동네 키움센터 86개소에는 휴원 기간에도 589명(27.8%)의 아동이 긴급돌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돌봄 서비스 공백 해소를 위해 우리동네 키움센터는 어떻게 변화해야 할까요'를 주제로 온라인 의견수렴을 실시한다.

시는 2018년부터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운영 중이다. 사회적 초등돌봄 체계 강화를 위해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총 400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의견수렴을 통해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양육자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듣고 우리동네 키움센터 운영 전환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우리동네 키움센터'에서 숙제지원부터 방역, 식사지도, 부모 상담까지 책임지다 보니 일선 돌봄 종사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온라인 개학으로 부족해진 사회성 발달기회 부여 방안, 변화한 환경에 맞는 돌봄 종사자와 시설에 대한 지원, 비대면 놀이 콘텐츠 개발 필요 등 보편적이고 사회적인 돌봄 시스템 구축을 위해 새로운 대안과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시는 온라인 공론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공적 돌봄 서비스 이용 관련 어려움부터 지금 꼭 필요한 초등 돌봄 서비스, 우리동네 키움센터의 기능과 역할에 관한 의견, 나아가 코로나 이후의 초등 돌봄 정책의 방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민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온라인 의견수렴은 22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30일간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http://democracy.seoul.go.kr)'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등록된 의견은 '코로나19 이후 초등돌봄 정책 대전환 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민주주의 서울은 시민과 서울시가 함께 제안하고, 토론해서 정책을 만들어 나가는 시민참여 플랫폼으로, 정책시행 전·후 '서울시가 묻습니다'를 통해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사회적 합의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조미숙 서울민주주의담당관은 "아이를 키우는 일은 양육자에게 국한된 개인만의 책임일 수 없으며 사회구성원 모두의 몫이어야 한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공적 초등 돌봄을 통해 양육 걱정 없는 서울이 될 수 있도록 '민주주의 서울'에 다양한 의견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