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항공

조종사들 "이스타항공 고용 유지하고 이상직 대국민 사과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0:37:38
조종사노동조합연맹, 22일 합동 기자회견 개최
"경영진, 정리해고 철회하고 법정관리 신청하라"
"정부·여당, 법정관리와 인수 지원책 마련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23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 전망대에서 바라본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대기하고 있다. 2020.03.2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이스타항공의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해 국내 항공사의 조종사들이 직원들의 고용을 유지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또한 이스타항공 설립자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며 정부와 여당이 법정관리, 인수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조종사노동조합연맹은 22일 오전 10시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명하지 않은 재무상황, 고용보험료 미납, 이상직 의원 일가의 비리의혹 등 이스타항공을 둘러싼 모든 것을 납득할 수 없어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이 함께 억울함을 호소한다"고 회견의 취지를 밝혔다.

조종사노조연맹은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아시아나조종사노조 등 국내 8개 조종사 노조가 모여 만든 단체다.

조종사연맹은 이날 "이스타항공 경영진은 정리해고를 즉각 철회하고 법정관리를 신청해야 한다"며 "기업회생 절차에서 직원들의 해고는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스타항공은 고용보험료를 체납해 무급휴직도 시행하지 못하고, 법정관리 신청도 없이 1600명의 직원을 400여명 수준으로 축소시켰다"며 "경영진은 회사 회계처리에 어떠한 부정도 없었다면 법에 정한대로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고, 600여명 직원의 해고통보를 철회해 고용유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직원들의 최소 생계를 위해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고용보험료를 납부해야 한다"며 "모든 항공사가 정부로부터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받아 코로나19 팬데믹을 이겨내는데, 오직 이스타항공만 1월부터 3개월, 5억원의 고용보험료를 미납해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맹은 사태에 대한 이상직 의원의 대국민 사과와 정부, 여당의 관련 지원책 마련도 촉구했다.

연맹은 "이상직 의원은 대국민 사과를 하고, 직원들의 구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사재를 출연하고, 정부 여당과 함께 이스타항공이 회생을 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와 집권여당은 이스타항공의 법정관리와 제3자 인수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상직 의원의 각종 비리의혹과 이스타항공의 부실경영을 눈감고 방치한 더불어민주당, 항공사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국토교통부, 사태가 이 지경이 되도록 방관한 정부금융기관 등 이들 모두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의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스타항공 직원들이 최소한의 생활을 하며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다방면의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 금융지원을 집행하여 고용보험료와 체불임금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