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국정원 대공수사인력 경찰에 강제로 안 넘길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3:15:24
朴 "자발적으로 지원하지 않는 한 인력은 경찰로 안 넘겨"
"최근 10년간 재입북 탈북민 29명…그 중 6명은 한국으로"
장성택 처형 방식 질문에 "어떻게 죽었는지는 모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균 1차장, 박지원 국정원장, 박정현 2차장. 2020.09.2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가정보원이 대공수사권을 경찰로 이관하기로 한 가운데 국정원내 관련 인력은 경찰에 강제로 넘기지 않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공수사권을 이관하면 유관 인력도 경찰로 넘기느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국정원은 그 정도 인력이 있어야 범죄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며 "자발적으로 지원하지 않는 한 인력을 강제로 넘기는 건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전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법 개정안과 관련해 "수사권을 넘기면 인력이 같이 가는지, 인력이 남는건지 충돌이 있다"며 "그런 것에 대해 법안소위에서 심층적으로 논의하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기능이 넘어가면 사람이 넘어가야하지 않냐는 의견이 있다. 경찰도 인력이 넘어오지 않으면 능력이 확보될 수 없다는 입장이 일부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도 "대공수사권을 넘기는데 인력은 자발적이라는 건 좀 모순된다"며 "법안소위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한 탈북자의 강원도 철원 재입북 시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박 원장은 "최근 10년간 재입북자는 29명이며 그 중 다시 한국에 들어온 탈북민은 6명"이라고 보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개의를 기다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2. photo@newsis.com
박 원장은 재입북 탈북자들의 북한 내 동향을 파악하고 있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파악을 못하고 있다"며 "재입북 동기는 다양하다. 회유·협박도 있고 외로워서 넘어간 사람도 있고 범죄를 저질러 넘어간 사람도 있고, 하지만 북한 내 생활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한 방식을 묻는 하 의원의 질문에 박 원장은 "어떻게 죽었는지 모른다"며 "장성택 부하들은 고사총 난사로 죽은 걸로 확인했는데 장성택 본인이 어떻게 죽었는지는 모른다"고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장성택을 처형한 후 잘린 머리 시신을 북한 고위 간부들에게 전시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