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금태섭 탈당에 野 "바른말 했는데…조만간 함께 할 지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1 10:00:09
박수영 "소신 필요없고 징계되는 정당에서 누가 몸담겠나"
조수진 "與 내 합리적인 지인 존재…문제 입 밖으로 못 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대법관 노태악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20.02.19.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탈당을 선언한 가운데 야권은 "우리 정치가 몇 안되는 제대로 된 사람 하나 또 잃는 게 아닌가 싶어 안타깝다"고 심정을 내비쳤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나마 바른말 하던 금태섭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기로 했다고 한다. 의원의 소신 따윈 필요없고 징계의 대상이나 되는 정당에서 누군들 몸담고 싶겠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부디 정치를 완전히 떠나지 말고 권토중래하시길 바란다"며 "조만간 우리가 함께 할 날이 있을지도 모르니 그때까지 부디 건강하길"이라고 적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는 합리적이고 훌륭한 지인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그러나 그분들은 문제 의식을 입 밖으로 내지 못한다"며 "그래서 금 전 의원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그는 "나 자신에 대한 격려, 채찍질도 해본다. 지난 3월9일, 너무나 급박하고 갑작스럽게 '야당 정치인'으로서 새출발을 했다"며 "힘없는 야당, 자력으론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는 야당, 아직은 앞날이 불투명한 야당이 아니라면 다르지 않았을까란 생각도 문득문득 해본다"고 돌아보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하고 싶은 말들을 하고 살 수 있다는 건 분명 행복한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웅 의원도 금 전 의원의 페이스북 글 '민주당을 떠나며'를 공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